스타 스타는 지금

'안방 컴백' 앞둔 송혜교 "남의 눈 신경 쓰지 않고 싶다"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9 15:01 수정 2021.04.09 15:18 조회 792
기사 인쇄하기
송혜교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송혜교가 해외 매거진과의 인터뷰에서 작품관과 인생관을 밝혔다.

8일 패션 매거진 하퍼스 바자 타이완은 공식 홈페이지에 송혜교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송혜교는 '개인적으로 어떤 종류의 영화와 드라마를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처음 데뷔했을 때와 생각이 많이 달라졌다. 지금은 여성 이야기에 더 관심이 간다. 최근에 바네사 커비가 출연한 넷플릭스 영화 '그녀의 조각들'을 인상 깊게 봤다"고 답했다.

이어 '연기를 하지 않았다면'이라는 질문에는 "연기를 아주 좋아하고 뛰어난 배우들도 많이 만나서 덕분에 행복한 시간을 보내면서도 평범한 송혜교가 되고 싶다. 나이가 들기 전에 남의 눈을 신경 쓰지 않는 송혜교가 되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올해 41세가 된 송혜교는 나이에 대한 질문에도 솔직하게 답했다. 송혜교는 "30세가 되었을 때 사람들에게 종종 20대가 지난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을 받았었다. 그런데 사실 여전히 전과 같다. 물론, 외모는 확실히 변하겠지만 20세든, 30세든, 40세든 큰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 어렸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강조했다.

송혜교는 SBS 새 드라마 '지금, 헤어지는 중입니다'로 안방극장에 컴백한다. 드라마는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