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전원일기' 박은수의 충격적 근황, 돼지 농장서 일해 "일당 10만원"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9 07:45 수정 2021.04.09 11:08 조회 7,799
기사 인쇄하기
박은수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MBC 드라마 '전원일기' 일용이 역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배우 박은수(70)의 근황이 공개됐다.

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은 박은수의 근황을 전했다.

그는 현재 강원도의 한 돼지 농장에서 일하고 있었다. 방송 촬영을 거절했던 박은수는 "일하는 게 이외에는 찍을 게 없다. 뭐가 있냐. 그런데 그것도 괜찮으시면 찍으셔라. 이제 거짓말할 이유도 없고 가식으로 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창고 정리는 물론 새끼 돼지 예방 접종까지 도맡아 하고 있었다. 돼지농장 사장은 "제가 모시던 형님인데 무료하게 지내시는 것 같아서 한번 와서 해보시라고 권유를 했다"고 박은수와의 인연을 밝혔다.

박은수가 방송계를 떠난 것은 사기 사건과 관련이 있었다. 그는 2008년 사기 혐의로 구치소에 수감된 바 있다. 출소 이후 주변의 시선이 두려워 방송계를 떠났다고 이야기했다.

그는 "방송을 안 한지가 10년 넘었다. 연기를 하던 사람이 연기를 안 하고 반성한 사정이 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어떻게 보면 너무 분하고 억울하다"면서도 "어딜 가도 사연이 있고 이유가 다 있다. 가만히 생각하니까 그야말로 자업자득이구나 싶다"고 전했다.

박은수는 돼지 농장에서 일당 10만원을 받는다고 했다. 제작진이 "예전에 버시던 것에 비하면 너무 적지 않냐"라고 묻자 "그 얘기는 하기 싫다. 제 몸을 반성시키고 제 머리를 반성시키는 의미에서 여기 와서 고생하는 거다. 먹고살려면 돈이 있어야 되는데 남들 받는 만큼 받고 또 그 한도 내에서 먹고 자고 하면 된다"라고 말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