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낙원의 밤' 차승원, '독전'과 같은 듯 다른 악역 연기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8 16:10 수정 2021.04.08 16:33 조회 133
기사 인쇄하기
차승원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차승원이 영화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을 통해 또 한 번 살벌한 악역 연기를 보여준다.

차승원은 9일 공개될 '낙원의 밤'(감독 박훈정)에서 조직의 타깃이 된 태구(엄태구)와 삶의 끝에 서 있는 재연(전여빈)을 쫓는 마 이사 역할로 전 세계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영화 속에서 차승원은 태구 조직의 반대편인 북성파 조직의 핵심 인물로 등장해 시선을 모은다.
정갈하진 않으나 묵직함이 느껴지는 마 이사의 말투는 차승원이 뿜어내는 카리스마와 함께 분위기를 압도한다. 까칠해 보이는 수염과 올백 머리 스타일, 멋스럽게 차려입은 정장도 마 이사의 예사롭지 않은 전사를 추측하게 한다.

특히 차승원의 시시각각 변하는 미세한 표정 변화가 압권이다. 마 이사의 삶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것 같은 이마의 깊은 주름과 한쪽만 찡그려 잔뜩 짜증이 난 상황을 표현한 눈썹 등은 그 자체로 캐릭터가 살아 움직이는 듯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또한 기존 악역의 틀에서 살짝 벗어난 캐릭터인 마 이사는 차승원 만이 구사할 수 있는 연기로 완성됐다. 여유와 위트 동시에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뿜어낸다.

'낙원의 밤' 속 긴박한 상황 변화와 연속되는 긴장감의 중심에 차승원이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어둠의 세계 속에서도 최소한의 룰과 의리를 지키고자 하는 마 이사의 '마력'은 이야기를 반전시키는 역할로 보는 이를 몰입시키기에 충분하다.

무게감 넘치는 차승원의 폭발적인 카리스마는 거칠지만 섬세한 푸른빛의 감성 누아르와 어울려 긴장과 서스펜스를 더하는데 일조한다.

차승원은 2018년 개봉한 영화 '독전'에서도 강렬한 악역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낙원의 밤'의 캐릭터와 연기를 비교해보는 재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낙원의 밤'은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초청돼 화제를 모았다. 오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공개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