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미국보다 빨리 본다…5월 19일 개봉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8 14:13 수정 2021.04.08 14:48 조회 46
기사 인쇄하기
분노의 질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감독 저스틴 린)가 한국에서 북미보다 37일 빠른 5월 19일에 개봉한다.

8일 배급사 유니버설 픽쳐스에 따르면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오는 5월 19일 개봉을 확정했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가장 가까웠던 제이콥(존 시나)이 사이퍼(샤를리즈 테론)와 연합해 전 세계를 위기로 빠트리자 도미닉(빈 디젤)과 패밀리들이 컴백해 상상 그 이상의 작전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한국 개봉을 시작으로 6월 북미와 유럽에서 순차 개봉을 예고했다. 지금까지 대한민국 국민들의 영화 사랑에 힘입어 할리우드 영화들의 대한민국 전 세계 최초 개봉 사례는 많았으나 북미보다 약 한 달이나 앞선 개봉은 매우 이례적이다.

배급사 측은 "대한민국 극장과 국민들의 모범적인 방역 사례와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사랑에 깊은 신뢰를 표하며 무려 37일 빠른 개봉을 확정했다"고 알렸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는 전 세계 50억 달러 이상의 흥행 수익을 가진 최고의 프랜차이즈로, 매 시리즈마다 새로운 흥행 신기록을 가진 작품이다. 신작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시기 개봉작 중 435만 명을 모으며,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이후 주목받는 액션 블록버스터 기대작이다.

특히 가장 영화다운 영화로서, 대한민국 관객들에게 그 어느 때보다 압도적 스크린으로 즐기는 스트레스 해소가 필요한 지금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2021년 첫 번째 액션 블록버스터로 압도적인 장르적 쾌감과 짜릿한 액션 스릴을 전할 것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는 시리즈를 책임지고 있는 빈 디젤을 필두로 시리즈를 액션 블록버스터로 자리매김시킨 저스틴 린 감독과 오리지널 패밀리들의 컴백을 화려하게 알린다. 여기에 미셸 로드리게즈, 조다나 브류스터 등 막강한 여성 캐릭터들의 조합과 한국계 배우 성강의 합류까지 더해져 최강의 패밀리로 압도적 팀워크를 예고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