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원조 역주행' 하니 "브레이브 걸스가 데뷔 선배…버텨줘서 감사해"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7 17:28 수정 2021.04.07 19:08 조회 584
기사 인쇄하기
하니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걸그룹 EXID 멤버이자 배우로 활동을 시작한 하니(본명 안희연)가 브레이브 걸스의 역주행 인기에 진심 어린 축하를 보냈다.

7일 오후 서울 삼청동에서 열린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개봉 기념 인터뷰에서 하니는 EXID의 '위아래' 신화를 잇는 역주행 인기를 보여주고 있는 후배 브레이브 걸스의 활약에 대해 묻자 "일단 후배가 아니에요. 그래서 제가 말하기가 조금 조심스러운 면이 있는데요. 저희 EXID가 2012년 데뷔고, 브레이브 걸스는 2011년 데뷔예요."라고 선배에 대한 깍듯한 예를 갖췄다.

이어 "예전에 대기실을 같이 썼던 기억도 있고, 같은 공연에 참여한 적도 있어요."라고 적지 않은 인연을 밝혔다.

하니는 최근 2017년 발매한 브레이브 걸스의 '롤린'이 군인들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음반 차트 1위까지 오른 역주행 저력에 대해 "저희보다 더 오랜 시간을 버티면서 꿈을 지켜내신 거잖아요. 그게 너무 대단해요.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라며 박수를 보냈다.

또한 얼마 전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 브레이브 걸스 인터뷰도 봤다면서 "요즘 안 좋은 뉴스도 많은데 좋은 음악과 활동으로 많은 분들에게 힘을 주셔서 감사해요. 절대 쉽지 않았을 시간이란 걸 누구보다 잘 알아요. 이런 일이 더 많이 일어났으면 좋겠어요. 저희나 브레이브 걸스의 활약을 보면서 후배 분들도 희망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요"라고 브레이브 걸스에 대한 고마움과 후배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하니는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감독 이환)로 스크린에 첫 도전한다. 영화는 오는 4월 15일 개봉한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