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넷플릭스 '한달 무료 체험' 없앴다…요금 인상도 시간문제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7 11:39 수정 2021.04.07 14:42 조회 361
기사 인쇄하기
넷플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글로벌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넷플릭스가 한 달 무료 체험 서비스를 없앴다.

넷플릭스는 7일 오전 3시부로 한국 내 '30일 무료 체험' 프로모션을 종료했다. 2016년 1월 국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5년 여 만이다. KT와 LG유플러스 등 국내 제휴 업체에 무료 체험 프로모션 종료 사실을 미리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넷플릭스의 30일 무료체험은 신규 회원이 가입한 지 1개월이 지나기 전에 멤버십을 해지하면 요금이 부과되지 않는 방식이다.

OTT 서비스 시작 초기부터 존재했던 이 무료체험은 2019년 멕시코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종료되기 시작해 작년 10월엔 미국에서 중단됐다. 이에 이날 한국을 비롯해 그리스·세르비아 등을 마지막으로 전 세계 190여개국에서 완전히 자취를 감추게 됐다.

넷플

넷플릭스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타고 사용자가 급격히 늘어 지난해 연말 기준 전 세계 유료 가입자가 2억 366만 명에 달한다.

국내에서도 2월 말 기준 이용자가 1천만 명(아이지에이웍스 집계)으로 최근 1년 새 두 배 넘게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최근 세계 각국에서 요금을 인상하고 계정 공유를 막는 등 수익성 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넷플릭스는 지난해 10월 미국에서 표준 요금제는 월 13.99달러(1만 5679원)로, 프리미엄 요금제는 17.99달러(약 2만 원)로 각각 7.7%, 12.5% 올렸다. 올해 2월에는 일본에서도 요금을 880엔(약 1만원)~1980엔(약 2만 원)으로 인상했다. 현재 국내 요금은 월 9500~1만 4500원이다. 국내 인상 가능성도 머지않았다는 전망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