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김새롬 "홈쇼핑 수입으로 청담동 집 구입…이혼은 잘한 일"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6 08:58 수정 2021.04.06 14:14 조회 4,542
기사 인쇄하기
김새롬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방송인 김새롬이 홈쇼핑 고소득의 비결을 공개했다.

5일 방송된 SBS Plus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에 출연한 김새롬은 쇼호스트 11년 차의 내공을 자랑했다.

김새롬은 "나는 그냥 이 생방송을 재미있게 만드는 역할"이라고 겸손해했지만, 함께 출연한 김성일은 "김새롬 같은 사람이 또 누가 있냐 하면 없다. 김새롬은 매년 재계약을 하는 사람"이라고 그녀의 능력을 높게 평가했다.

10년 간의 노력은 경제적으로도 보상을 받았다. 홈쇼핑 수입으로 청담동에 있는 집을 구매한 것. 김새롬은 "아무래도 홈쇼핑은 그냥 방송과는 다르게 나의 이미지를 소비 시켜야 한다. 그래서인지 예능 출연료보다 3배 정도 높다"며 "홈쇼핑을 오래하다 보니까 소속사 측에서 출연료를 혼자 다 가지라고 하더라. 운전, 스타일링을 다 혼자 하면서 차곡차곡 모은 것"이라고 전했다.

김새롬은 이혼 심경도 고백했다. 사전 인터뷰 당시 김새롬은 이혼에 대해 '신이 주신 선물'이라고 이야기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김새롬은 "돌이켜 생각해보면 저는 제 이혼을 좋아한다. 19살 때부터 일을 시작하고 독립을 하고 브레이크가 없는 사람 같았다. 사랑하는 사람한테도 직진만 했고 브레이크가 없는 너무 위험한 자동차였다"며 "나를 지켜주는 신이 있다면 '너 그러다 크게 넘어져' 하면서 주신 선물이 이혼인 거 같다. 그런 일이 있던 후엔 모든 일을 조금 더 신중하게 바라보려고 한다"고 이혼 후 한층 성숙해진 내면에 대해 말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