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조작 논란 '아내의 맛'...과거 김영아 출연 취소 이유는?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4.05 18:02 수정 2021.04.05 18:21 조회 2,185
기사 인쇄하기
김영아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TV조선 '아내의 맛' 함소원 편이 각종 조작 방송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과거 배우 김영아의 출연 취소 이유도 뒤늦게 주목 받고 있다.

'아내의 맛'에서 3년 간 출연했던 함소원은 방송 도중 밝혔던 중국 시댁 별장, 광저우 신혼집, 이사 갈 새 집 등에 대해서 거짓으로 방송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아무런 해명도 하지 않은 채 프로그램에서 자진 하차했다.

당초 함소원은 '아내의 맛'에서 남편 진화가 억대의 슈퍼카를 타고 출근을 하는 모습이나 직원이 100명 가량 있는 남편 소유의 공장 보여줬으며, 시부모님의 중국의 통 큰 쇼핑 모습을 보여주는 등 장면을 보여줘 눈길을 끌기도 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19년 2월 배우 김영아가 '아내의 맛'에 출연하기로 했다가 제작진의 무리한 설정 탓에 결국 하차한다고 밝혔던 사실이 뒤늦게 눈길을 끈다.

2014년 일본의 재력가이자 AKB48의 기획자 시바 코타로와 결혼해 가정을 이룬 김영아는 '아내의 맛'에 섭외됐다는 사실을 알렸으나 이후 SNS에서 "일본에서의 일상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하기로 했다가 갑자기 럭셔리한 인생만을 권유하는 제작팀. 그런 인생 안 사는데 어떻게 보여드릴까 하다가 안 하기로 했습니다"라며 돌연 취소한 이유를 밝혔다.

'아내의 맛'과 함소원은 조작 방송 의혹에 대해서 인정도 사과도 하지 않은 상황이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