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미나리' 윤여정, 韓 배우 최초 美 배우조합상 여우조연상..눈물의 소감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4.05 10:59 수정 2021.04.05 11:06 조회 412
기사 인쇄하기
윤여정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미국배우조합(Screen Actors Guild, 이하 SAG)이 주최하는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5일 오전 미국 LA서 제27회 미국배우조합시상식이 개최됐다. 영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윤여정은 마리아 바칼로바, 글렌 클로즈, 헬레네 젱겔, 올리비아 콜먼과의 경합 끝에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날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영상으로 소감을 전했다. 윤여정은 수상 후 깜짝 놀라며 "내 감정을 어떻게 표현해야 될지 모르겠다. 정말 영광이다. 특히 배우들이 나를 선정해 상을 준다는 게 너무 기쁘다. 내가 맞게 말하고 있는 건가? 너무 기쁘고 행복하다. 고맙다. 너무 감사하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정말 고맙다. 올리비아, 글렌 클로즈, 마리아. 고맙다"라고 함께 후보에 오른 배우들에게도 감사를 전했다.

미국배우조합상 시상식은 세계 최대 배우 노조인 SAG가 매년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영화 및 TV 분야에서 활약한 배우들에게 상을 수여한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 배우진이 미국배우조합상 앙상블상 후보에 올라 수상에 성공하기도 했다.

윤여정의 경우 팀이 아닌 개인으로 받았다는 점에서 '한국 배우 최초'라는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SAG시상식에 관심이 쏠리는 것은 미국배우조합이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의 회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즉, 이 시상식은 아카데미를 가늠할 수 있는 바로미터로 볼 수 있다.

지난해 '기생충'이 배우조합시상식에서 아시아 영화 최초로 앙상블상을 수상했고, 이후 오스카에서 작품상 등 4관왕에 오른 바 있다.

윤여정이 배우조합상에서 여우조연상을 받은 만큼 오는 4월 25일로 예정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도 낭보가 기대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