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아내의 맛' 함소원 편, 하다하다 이사할 새 집도 조작했나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4.02 09:55 수정 2021.04.02 10:31 조회 15,873
기사 인쇄하기
함소원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이 연이은 조작 논란으로 하차한 가운데, 이번에는 함소원 부부의 새 집 이사 편도 조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일 한 누리꾼은 "함소원이 지난해 방송된 '아내의 맛'에서 시어머니 마마의 도움으로 이사 갈 새 집을 구하기 위해서 여러 집을 둘러봤다. 결국 빌라를 선택했는데, 그 집은 함소원이 원래부터 소유했던 집이었다."고 폭로했다.

당시 방송에서 함소원은 채광이 좋고 인프라 등을 갖춘 아파트 매물을 뒤로하고, '아내의 맛'의 패널들이 만류하는 빌라를 선택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함소원은 "이곳이 주차장이 잘 빠졌고 공기가 좋다. 관리비도 싸다. 시어머니가 텃밭을 가꾸기도 안성맞춤"이라며 "이전에 봤던 아파트보다 훨씬 좋다."며 확고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해당 누리꾼의 제보로 확인한 부동산 등기부등본에는 함소원이 이 집을 2017년 3월 구입했고, 지난해 12월 근저당권 설정이 말소됐다는 흔적도 확인할 수 있었다.

방송 촬영 당시 이 집은 한창 리모델링 중이었기 때문에, 함소원이 이사를 하기 직전 부동산 매물을 알아보러 다니는 컨셉트로 촬영을 한 것이 아니냐는 의심도 들게 한다.

'아내의 맛' 제작진은 여전히 함소원 편 조작 논란에 침묵을 지키고 있다.

조작 의혹의 시초가 된 중국 시아버지 하얼빈 별장 편이 담긴 '아내의 맛' VOD 다시보기를 슬그머니 삭제하려다가 "제작진의 의사소통 실수였다."며 되돌리겠다는 입장만 밝혔다.

갖가지 논란에 대해서 아무런 해명도 사과도 없는 '아내의 맛' 제작진과 함소원이 새 집 조작 논란에도 침묵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