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부산국제영화제 새 출발한다…집행위원장에 허문영 위촉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3.25 17:49 수정 2021.03.25 18:29 조회 95
기사 인쇄하기
허문영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에 허문영 전 한국영화 프로그래머가 위촉됐다.

25일 오후 4시에 진행된 부산국제영화제 정기총회를 통해 영화제 집행위원장와 마켓 위원장이 위촉됐다.

시사매거진 월간중앙과 영화전문매거진 씨네21을 거쳐 부산국제영화제 초창기인 2002년부터 5년간 한국영화 프로그래머로도 활동했던 허문영 위원장은 2005년부터는 시네마테크부산과 영화의전당에서 프로그래밍과 시네마테크 운영을 총괄해왔다.

차승재 위원장의 사임으로 공석이 된, 마켓 공동운영위원장으로는 오석근 前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이 위촉됐다.

오석근 위원장은 부산국제영화제 창립을 함께 한 멤버이며, 한국·일본·태국의 합작영화 '카멜리아' 제작부터 '101번째 프로포즈', '연애' 등의 영화를 감독하기도 했다. 특히, 지난 10 여 년동안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아시아영상위원회 의장, 한국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등 영상·영화 관련 기관장직을 두루 거친 영화산업 전문가이다.

이번에 위촉된 부산국제영화제 허문영 집행위원장과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의 오석근 공동 운영위원장, 두 수장을 주축으로 부산국제영화제는 하반기 영화제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두 위원장은 오랜 기간 동안의 경력을 바탕으로 영화제와 마켓의 성공적인 개최와 향후 미래비전을 마련하는 데에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부산국제영화제는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개최되며 아시아콘텐츠&필름마켓은 10월 11월부터 14일까지 개최될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