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이휘재 선배님께"...브레이브걸스 사인CD 중고거래 논란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3.21 10:04 수정 2021.03.21 15:20 조회 1,812
기사 인쇄하기
이휘재 브레이브걸스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걸그룹 브레이브걸스가 방송인 이휘재에게 건넸던 것으로 보이는 사인 CD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은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브레이브걸스의 사인CD가 있어서 3만 4000원에 구매했다는 내용과 함께 해당 CD의 사진을 공개했다.

해당 CD는 2016년 발매한 브레이브걸스의 앨범 하이힐이었다. 문제는 CD에 적힌 문구였다. 브레이브걸스 멤버가 자필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사인에는 "이휘재 선배님께. '비타민' 녹화 때 뵀었는데 기억하세요? 저희 이번 앨범 노래 진짜 좋아요. 선배님께서 꼭 들어주셨으면 좋겠어요. 넘나 멋있으신 이휘재 선배님. 예쁘게 봐주세요. 감사합니다"라는 글귀가 담겨 있다.

글 작성자는 "이휘재가 선물 받은 거 중고거래에 팔았나 보다."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이 글을 본 일부 누리꾼들은 "후배가 선물한 CD를 제대로 보관하지 않았다는 점이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