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고질라 VS. 콩', 대작에 쏠린 관심…예고편 조회수만 2억 '역대 3위'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2.23 10:26 수정 2021.02.23 10:42 조회 30
기사 인쇄하기
고질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블록버스터 영화 '고질라 VS. 콩'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고질라 VS. 콩'은 마침내 격돌하게 된 지구 상에서 가장 강력한 두 전설적인 존재, 고질라와 콩의 사상 최강 빅매치를 그린 블록버스터이다. '고질라', '콩: 스컬 아일랜드', '고질라: 킹 오브 몬스터'로 연결되는 몬스터버스의 마지막 작품으로 고질라와 콩의 처음이자 마지막 대결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1월 최초 공개된 '고질라 VS. 콩'의 예고편이 워너브러더스 공식 유튜브 페이지에서 24시간 만에 3000만에 육박하는 조회수로 '더 배트맨'과 '듄'을 제치고 최고 조회수 기록을 달성한 데 이어, 2월 23일 현재 6400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유튜브 각종 채널을 포함해 조회수가 2억에 달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어벤져스: 엔드게임'에 이어 역대 예고편 조회수 3위에 오르는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어내고 있다.

'고질라 VS. 콩'은 그 어떤 시리즈보다 거대한 규모를 자랑한다. 진화한 콩의 위엄 있는 모습은 영화의 최대 관전 포인트이다. 킹콩은 고질라와 맞설 정도로 몸집은 커졌고, 액션의 속도감과 지능을 활용해 싸운다는 점에서 한치도 예측할 수 없는 박진감 넘치는 대결을 예고한다. 화면을 뚫고 나오는 두 괴수의 전투는 총공세를 펼치는 한편, 메카고질라의 등장과 노주키, 워배트, 스컬 크롤러 등 신구 타이탄들이 대거 나올 것으로 예고되고 있어 전 세계 팬들을 흥분시키고 있다.

애덤 윈가드가 메가폰을 잡고, 이전 시리즈와 '블랙 위도우', '토르: 라그나로크'의 각본가가 합류하고 '매드 맥스', '데드풀', '배트맨 대 슈퍼맨' 등 대형 블록버스터에 숨결을 더한 세계적인 영화 음악가 정키 XL이 음악을 맡아 역동성을 더한다. 알렉산더 스카스가드, 밀리 바비 브라운, 레베카 홀, 카일 챈들러, 오구리 슌, 에이사 곤살레스 등 세대를 대표하는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출연한다.

영화는 3월 25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