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전문] 조병규, 학폭의혹 재차 부인..."삶에 환멸 느꼈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2.23 08:26 수정 2021.02.23 09:09 조회 442
기사 인쇄하기
조병규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배우 조병규가 자신을 둘러싼 과거 학교 폭력 의혹에 대해서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조병규는 23일 새벽 자신의 SNS에 글을 적고 최근 자신을 향한 학폭 의혹에 대해서 "처음 허위사실에 대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다. 바로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앞서 조병규의 소속사는 최초 글을 올린 동창생이 허위사실임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며 작성한 확약서를 공개하기도 했다.

조병규는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 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고,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 반박들로 인해 26년간 살아왔던 삶의 회의와 환멸을 느꼈다."고 밝혔다.

조병규는 앞서 동창생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이 쓴 내용은 허위사실이며, 신분 인증을 위해서 게시한 사진 등이 도용된 것으로 강조하기도 했다.

또 친구들에게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이 없다면서 "근 며칠간 해서는 안될 생각들을 떨쳐 내며 버텼다."면서 악의적인 글들에 대해 수사요청을 해둔 상태이니 결과가 나올 때까지 기다려달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앞서 조병규의 초등학교, 중학교, 뉴질랜드 유학시절 동창이라고 주장하는 이들은 조병규가 과거 자전거를 타겠다며 장난감 총을 쏘거나, 뉴질랜드 유학 시절 노래방이나 식당 등지에서 많은 이들이 보는 앞에서 언어폭력을 하는 등 괴롭힘을 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조병규 입장문 전문.

처음 허위사실을 유포한 글이 올라왔을 때 너무 당혹스러워서 몸이 굳고 억울했습니다. 바로 다음날 선처를 호소하는 연락이 온 이후에도 억울한 감정을 떨쳐내기 힘든 상태였습니다.

선처를 해주기로 했지만, 그 이후 악의적인 글들이 올라오며 글의 내용과 상관없는 사진과 말 몇마디면 진실인 것처럼 되어버리는 상황에 당황했고,

인터넷에서 벌어지는 사실과 다른 주장과 반박들로 인해 저는 26년간 살아왔던 삶에 회의와 환멸을 느꼈습니다.

결과적으로 뉴질랜드 동창이라고 주장한 사람이 다른 동창생의 허가 없이 임의로 사진을 도용했단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서로 같은 학교를 나온 것은 맞으나 일면식이 없던 사이고 노래방을 간 사실도 없으며 폭행한 사실은 더 더욱 없습니다. 이 글을 쓴 당사자 또한 허위 게시글을 모두 삭제하고 지인을 통해 선처가 가능한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또 강조드리고 싶은건 절대 강요와 협박에 의한 사과와 삭제가 아니라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

저는 초등학생 때 운동장에서 제가 좋아하는 축구를 한 사실은 있으나 강제로 운동장을 탈취하거나 폭행한 사실 또한 없습니다. 그리고 초등학교 3학년 2학기에 부천으로 전학을 왔습니다. 또한 돈을 갈취하거나 오토바이를 탄 적도 단 한 순간도 없습니다.

저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장난기 많고 낙천적인 학생이였습니다.

모두가 그렇듯 친한 친구가 있었고 친하지 않았던 친구가 있었습니다. 친하지 않았던 사람들의 기억에서조차 자유로워 질 수 없다는 것도 압니다. 하지만 아무런 상관없는 사진과 글 하나로 제가 하지 않은 일로 인해 악의적인 프레임 안에 들어가니 제가 할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근 몇 일간 해서는 안될 생각들을 떨쳐 내며 버텼습니다.

정확하지 않은 글을 기재하고 진위여부 판독이 겁나 계정을 삭제하고 글을 삭제하고 왜 매번 이런 휘발성 제보에 저는 과녁이 되어 매 번, 매 순간 해명을 해야하나요. 제가 피드백이 조심스러웠던 건 제 해명 정보들이 또 다른 화살이 되어 하나의 소설에 구색을 맞추는 도구가 되어진다는 사실도 있기 때문입니다.

사진과 말 몇 마디로 제가 하지도 않은 일들에 오해를 받는 이 상황이 감당하기 버겁습니다.

익명성 허위제보와 악의적인 글들에 일일히 대응할 수 없고 전부 수사를 요청한 상태이니 기다려주십시요.

부탁드리겠습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