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개념돌' 찬사 받은 차웅기, 학폭 의혹 제기 "인생 망쳐놓고…"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2.16 16:23 수정 2021.02.16 16:32 조회 613
기사 인쇄하기
차웅기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사회적 거리두기 소신 발언으로 '개념돌' 찬사를 받았던 그룹 티오오(TOO)의 멤버 차웅기가 '학교 폭력'(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TOO 웅기(차웅기) 학폭 공론화합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차웅기의 학폭과 인성 논란을 폭로하겠다"라며 "차웅기가 슈퍼맨인 것처럼, 대단한 사람으로 남는 건 싫다. 술자리 소신 발언으로 사람들이 떠받들어 주는 건 차마 못 보겠다"라며 글을 올린 이유를 밝혔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차웅기가 입학 예정 대학 단톡방에서 '5인 이상 집합 금지' 명령을 위반하고 술 모임을 가지려는 동기들에게 일침을 가한 일이 소개됐다. 소신 발언은 대중들에게 찬사를 받으며 '개념돌'이라는 수식어가 달리기도 했다. 그러나 하루 만에 학폭 의혹이 제기돼 여론이 부정적으로 돌아서고 있다.

글쓴이는 "솔직히 양심에 찔리지 않나. 네가 애들 인생 다 망쳐놓지 않았나. 그래놓고 연예계에 말을 들이면 잊혀질 과거일 줄 알았느냐. 피해자들에게 했던 짓을 기억하면 절대 아이돌을 할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글쓴이는 차웅기와 친구들은 학폭에 가담하고, 댓글을 달면서 피해자를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그로 인해 피해자는 전학을 가고, 휴대폰 번호를 바꾸고,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도 바꿔야 했다고 주장했다. 대인기피증이 생겨서 집 밖에 나가지 못하고, 결국 이사까지 갔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글쓴이는 피해자의 번호를 매긴 후 피해 사실을 적어 놓은 글을 캡처해 올렸다. 한 피해자는 차웅기와 친구들이 싫어했던 후배와 같은 반에서 친하게 지낸다는 이유로 욕설을 하는 등 심한 언어폭력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피해자는 차웅기와 친구들과 사이가 좋지 않다는 이유로 등교시간, 점심시간, 쉬는 시간, 하교시간에 만날 때마다 욕을 하고, 부모님 이름까지 거론하며 놀려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했다.

피해자들끼리 나눈 대화 내용도 공유했고, 과거 적은 경위서와 정신과 진료 확인서 등 증거 자료를 수집 중이라고 했다. 글쓴이는 지속적으로 피해자들로부터 언어폭력 등 피해 사례를 수집 중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차웅기와 같은 중학교 졸업앨범을 첨부하며 조작이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폭로에 대해 차웅기의 소속사는 "확인 중"이라며 해명이나 공식 입장은 따로 밝히지 않았다.

차웅기는 아역배우 출신의 아이돌이다. 지난 2007년 SBS 드라마 '왕과 나'로 연기를 시작했으며, 지난해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투비월드클래스'를 통해 아이돌 그룹 TOO로 데뷔했다. 동서울대학교 연기예술학과 21학번으로 입학할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