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술 파티 자랑할 일 아냐"...TOO 차웅기, 대학동기들에 일침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2.16 11:03 수정 2021.02.16 13:49 조회 3,632
기사 인쇄하기
차웅기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그룹 TOO(티오오)의 멤버 차웅기가 모교 대학 동기들에게 한 일침이 뒤늦게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차웅기가 자신이 소속된 모 대학교 연기과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동기들과 나눈 대화 내용이 담긴 캡처 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차웅기는 술자리 모집 공지가 올라오자, 차웅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이 되고 있는 시점에 술 모임 자제를 해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차웅기

그는 "여기는 21학번 단톡방인데, 선을 넘는 과한 언행이 많은 것 같다"며 "건대입구에서 스무 명 가까이 모여 술 파티를 하는 게 이리 봐도 저리 봐도 자랑할 일이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차웅기의 발언에 대학 동기로 추정되는 이들은 "그냥 넘겨라", "그래서 본인이 하고 싶은 말씀이 뭐냐?", "그냥 집에 쳐박혀 있으라는 거 아닌가?"라고 반발하거나, "웅기 님도 오실래요? 우리 같이 옹기종기 모여서 같이 놀까요?"라고 비아냥대기도 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이에 차웅기는 물러서지 않고, "하고 싶은 말은 다 했다. 괜히 다섯 명 이상 모이지 말라고 하는 게 아닐 텐데 술 마시러 오라고 권유하고 다 같이 가자고 하는 게 좀 그렇지 않냐"라는 말을 남기고 단체방에서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내용이 화제를 모으자 차웅기는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 "이렇게 화제가 될 줄 몰랐다"며 "많은 사람이 있는 방에서 저조차 가만히 있으면 안 될 것 같아 할 말을 했다"고 밝혀 더욱 많은 이들로부터 칭찬을 받았다.

아역배우 출신인 차웅기는 2019년 Mnet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 '투 비 월드 클래스'를 통해 TOO 멤버로 발탁돼 재데뷔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