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포스터 공개…4월 29일 개막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2.15 13:13 수정 2021.02.15 14:55 조회 213
기사 인쇄하기
전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공식 포스터를 공개하며 개막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전면에 내세운 알파벳 'J'가 눈길을 끈다. 'J'는 전주(JEONJU)의 도시 브랜드를 강조하기 위해 지난 21회부터 공식 포스터에 접목한 전주국제영화제의 영문 이니셜이자 알파벳 캐릭터다. 2020년의 공식 포스터가 전주국제영화제의 대표 섹션인 '스페셜 포커스' 상영작 중 한 편의 스틸 사진 위에 찢어진 'J'의 형상을 더해 만들어졌다면,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에서는 'J'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워 그래픽 디자인 자체의 메시지를 강조했다.

전주국제영화제 김광철 아트디렉터와 글자연구소 김태헌 디자이너의 협업으로 창조된 이번 포스터는 곧추선 사각 도형과 한쪽 면이 완만하게 깎인 세로 기둥이라는 단순한 조형미 속에 영화제 개막을 고지하는 기능과 코로나19 팬데믹 시대에 맞선 전주국제영화제의 다짐을 담아내고 있다. 팬데믹 시대의 위기를 함께 돌파해 나가자는 22회 슬로건 'Film Goes On(영화는 계속된다)'을 간결한 타이포그래픽으로 구현한 것이다.

디지털 스크린의 화소 단위인 픽셀을 형상화한 사각 도형에는 1990년대 디지털 혁명기에 독립·실험영화와 뉴미디어의 대안적 가능성을 표방하며 2000년 출범한 전주국제영화제의 정체성을 반영했다. 이는 전주국제영화제를 상징하는 조형물 큐브를 이미지화한 것이기도 하다. 'J'를 완성하는 세로 기둥은 전통적인 영화 스크린의 비례를 가졌으면서 동시에 모바일 폰으로 대표되는 영화 매체의 미래를 상징한다.

김광철 아트디렉터는 "올해 전주국제영화제의 알파벳 캐릭터 'J'는 픽셀과 스크린으로 이뤄진 글자, 즉 영화로 형상화한 형태"라며 "여기엔 전주국제영화제의 정체성을 되새기고 미래상을 바라보면서 다시 영화를 시작하고자 하는 결의가 담겨 있다. 그런 뜻에서 2021년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포스터는 영화와 영화제의 갈 길이 어디인가를 묻는 팬데믹 시대의 질문에 대한 응답이라 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향후 공식 포스터에서 공개한 알파벳 캐릭터 'J'에서 파생된 영문 서체 한 벌을 발행해 영화제 이미지 브랜드 강화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오는 4월 29일(목)부터 5월 8일(토)까지 전주 영화의 거리에서 진행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