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한여름, 母 유희숙과 듀엣무대..."할아버지를 위한 노래"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2.10 10:15 수정 2021.02.10 10:26 조회 100
기사 인쇄하기
한여름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가수 한여름과 어머니 유희숙 씨가 할아버지를 위한 모녀의 듀엣 무대를 선보였다.

10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서는 부모와 자식이 함께하는 '도전! 꿈의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한여름의 어머니 유희숙 씨는 "2018년 8월 1일 할아버지 소원을 들어드리기 위해 '도전! 꿈의 무대'에 출연했던 한여름의 엄마 유희숙이다. 제게 시아버지이자 여름이의 할아버지는 가수를 꿈꾸셨지만 가정 형편상 가수를 포기하시고 평생 농사를 지으면서 사셨다. 노래를 정말 좋아하셨는데 아버님은 여름이를 데리고 듀엣으로 노래 부르는 것을 좋아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유희숙 씨는 "아버님은 여름이가 전국노래자랑에 나가 최우수상을 받았다는 말을 듣고 정말 좋아하셨다. 그런데 본방송을 보지 못하시고 하늘나라로 가셔서 얼마나 아쉬웠는지 모른다. 아버님은 돌아가시기 전에 여름이에게 '아침마당' '도전! 꿈의 무대'에서 꼭 노래 부르라고 유언처럼 말씀하셨다"며 "여름이는 할아버지의 유언을 받들어 '도전! 꿈의 무대'에서 노래를 불렀다. 아버님 하늘에서 많이 응원해 주세요. 열심히 노래하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한여름과 어머니 유희숙은 '남행열차'를 듀엣곡으로 선정하고 율동을 곁들인 신나는 무대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으며 실시간 검색어에 등장하는 등 화제를 낳았다.

노래가 끝난 후 유희숙 씨는 "우리 여름이가 한번 떴다가 사라지는 가수가 아니라, 꾸준히 사랑받는 가수가 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해 감동을 줬다.

한편 가수 한여름은 SBS '트롯신이 떴다2 - 라스트 찬스'에 출연하며 '자이언트 막내'라는 별명을 얻었으며 지난 12월 10~15일 포털사이트를 통해 진행된 <'트롯신' 준결승 12인 무대 중 최고의 무대는?> 투표에서 1만 3066명의 투표 중 26%인 3398표를 받아 시청자와 팬들이 직접 뽑은 최고의 무대 1위에 오른 바 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