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김동성 "방송 출연료로 양육비 1000만원 보내…연금은 못 받게 돼"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2.04 13:05 수정 2021.02.04 13:38 조회 3,585
기사 인쇄하기
김동성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양육비 미지급 논란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김동성은 4일 여자친구 인민정 씨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 후 SNS에 떠도는 내용에 대해 제 심정을 말하고자 한다"며 전처와의 양육비 공방에 대해 해명했다.

그는 "2018년 12월 아이들에게 양육비 300만 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전처와 합의이혼했다. 이혼 후 6~7개월 간은 양육비 300만 원을 포함해 매달 700만 원가량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양육비를 합의한 조건보다 더 보냈다고 밝히며 그 이유로 "아이들이 아빠의 부재를 최대한 덜 느꼈으면 했고, 현실적으로 조금이나마 여유 있게 생활하길 바랐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성은 쇼트트랙 선수 시절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다. 그러나 현재는 연금을 받지 못하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연금에 레슨비가 높을 것이라 생각하시겠지만 연금은 결혼 후 미국에 가면서 전처가 시민권을 받고 싶어 해 영주권 신청으로 박탈된 상태다. 코로나로 인해 주 수입원이었던 성인 스케이팅 코칭 자리가 없어지면서 한동안 일을 못했고 수입이 '0'이었던 터라 양육비를 보내지 못했다"고 생활고를 토로했다.

김동성

김동성은 "2020년 4월, 월급 형식의 코치 제안이 들어왔으나 양육비가 밀렸다는 이유로 전처가 배드파더스에 등재시켜 그 코치마저 보류가 됐다. 일자리 구하기가 힘들어져 그 이후 양육비를 못 보낸 기간이 늘어났다"며 "다행히 일할 수 있게 됐고, 여건이 되는 한 월급 290만 원 중 최소 생활비를 뗀 200만 원이라도 보내주려 노력했다. 하지만 그마저도 못 준 적이 있는 건 사실이다. 개인 삶을 위해 일부러 안 준 적은 없다"고 억울해했다.

그러면서 "양육비 조정 신청도 하였으나 아이들이 눈에 밟혀 취하했다. 다시 열심히 일을 시작해 양육비는 맞추려고 노력 중이었고, '우리 이혼했어요' 출연을 약속하며 출연료를 선지급 받아 밀린 양육비 일부 1000만 원을 입금했다"며 "방송 보시고 아이들 걱정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아이들도 여자 친구의 존재를 알고 있다. 전처만 허락한다면 아이들을 키우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공인이라는 이유로 잘못에 대해 손가락질받는 거 당연하다. 하지만 사람이기에 사람이니까 실수, 잘못할 수 있다라고 너그럽게 때론 사납게 채찍질해주면서 지켜봐 달라. 변하겠다. 변하고 있다"고 했다.

김동성과 전 부인은 지난 2004년 결혼해 2018년 이혼했다. 김동성은 2009년 1월부터 아이들이 성년이 될 때까지 한 아이당 150만 원씩, 매달 양육비 300만 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그러나 지난해 두 아이의 양육비를 제대로 지급하지 않았다는 것이 알려져 '배드파더스'에 이름이 등재됐다.

이혼 후 여러 의혹으로 사회면을 장식한 김동석은 지난 1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여자친구와 출연해 재혼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방송 이후 김동성의 전처는 양육비해결총엽합회 카페 게시판을 통해 "양육비 계속 줬다는 건 거짓말"이라고 글을 올려 또다시 논란에 휩싸였다.

-다음은 김동성이 SNS에 올린 글-

김동성입니다.

우리 이혼 했어요 방송 후 sns에 떠도는 내용에 대해 제 심정을 말하고자 합니다.

저는 2018년 12월 아이들에게 양육비 300만원을 지급하는 조건으로 전처와 합의이혼을 했습니다.

이혼 후 약 6-7개월간은 양육비 300만원을 포함해 매달 700만원가량을 지급했습니다. 몇몇 지인들은 과하다 했으나..아이들이 아빠의 부재를 최대한 덜 느꼈으면 했고, 현실적으로 조금이나마 여유 있게 생활하길 바랐습니다.

그런데 제 꿈을 위해 희생한 친형이 심장과 신장에 문제가 생겨 치료를 받게 되었습니다.

금메달리스트는 연금에, 레슨비가 높을 것이라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연금은 결혼 후 미국에 가게 되면서 전처가 시민권을 받고 싶어 해 영주권신청을 하면서 저의 연금은 박탈이 된 상태입니다.

코로나로 인해, 저의 주 수입원이었던 성인 스케이트 코칭 자리가 없어지면서 한동안 일을 못했고 수입이 0이었던 터라 양육비를 보내지 못했습니다.

2020년 4월, 월급 형식의 코치 제안이 들어왔으나, 양육비가 밀렸다는 이유로 전처가 배드파더스에 등재시켜 그 코치자리 마저 보류가 되었습니다. 일자리를 구하기가 힘들어져 그 이후로도 양육비를 못 보낸 기간이 늘어났습니다. 다행히 관계자 분에게 사정하고 사정해서 어시스턴트 코치로 약 290만원 월급을 받으며 일할 수 있게 되었고, 여건이 되는 한 290만원 중에 최소 생활비를 뗀 200만원이라도 보내주려 노력했습니다. 그렇지만 그마저도 못 준 적이 있는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제 개인 삶을 위해 일부러 안 준 적은 없었습니다.

일주일에 3번씩 투석, 일 년에 1-2번씩 심장 스탠스 시술도 해야 하는 형의 병원비, 어머님 부양비까지 힘든 상황이라 양육비 조정신청도 했으나, 아이들이 눈에 밟혀 취하했습니다. 다시 열심히 일을 시작하여 양육비는 맞추려고 노력 중이었고 우리이혼했어요 프로에 출연 약속하면서 출연료를 선 지급 받아 밀린 양육비 일부 천만원 입금하였습니다.

방송을 보시고 아이들 걱정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아이들도 여자친구의 존재를 알고 있었고 이혼 후 아이와 함께 여자친구와 식사하며 시간을 보내기도 했었습니다. 전처만 허락한다면 저는 아이들을 키우고 싶은 마음이 큽니다.

구차하지만 이렇게라도 심정을 밝히는 이유는 저 자신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입니다.

양육비 전액을 다 맞추어주지 못 해 배드파더스에 등재가 되어있다 하더라도 밀린 양육비를 지급하기 위해 열심히 살아가면서 아이들에게 부끄러운 아빠가 되지 않을 것입니다.

언젠가는 아이들에게 용서 빌며 손잡고 같이 스케이트 타는 그날을 기다리고 있으니까요!

투석 받으러 병원에 갈 때 내손을 잡고 말없이 용기 주는 형을 위해 새로운 사람이 될 것입니다. 애써 웃으며 제 등을 토닥이는 어머님께 효도하는 아들이 될 것입니다.

공인이라는 이유로 잘못에 대해 손가락질 받는 거 당연합니다. 현실이 힘들고 버거워도 아이들에게 책임지지 못한 대가다 반성하고 반성하며 하루를 한 달을 억지로 웃으며 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람이기에 사람이니까 실수, 잘못할 수 있다. 라고 너그럽게 때론 사납게 채찍질해주면서 지켜봐 주십시오. 변하겠습니다.. 변하고 있습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