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찰리 채플린 '키드', 100주년 기념 재개봉…32년만

김지혜 기자 작성 2021.01.13 14:10 수정 2021.01.13 14:21 조회 45
기사 인쇄하기
키드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20세기 가장 위대한 아티스트이자 최고의 희곡 배우인 찰리 채플린의 첫 장편 영화 '키드'가 국내 재개봉한다.

엣나인필름은 12일 '키드'가 개봉 100주년을 기념해 오는 21일, 국내 개봉 32년 만에 재개봉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키드'는 버려진 아이 존과 그를 사랑으로 품은 떠돌이 찰리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 영화는 1921년 1월 21일 세상에 처음 공개된 이후 100년이 된 지금까지도 세기의 명작으로 꼽히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 영화는 국내에서 1989년 처음 개봉한 이후 지난 2015년 '찰리 채플린 기획전' 특별 상영을 통해 큰 사랑을 받았다. 국내 개봉 32년 만에 디지털 리마스터링 버전으로 정식 재개봉하게 됐다.

'키드'는 찰리 채플린의 첫 장편 영화로, 개봉 당시 평단의 극찬은 물론 대중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영화배우이자 감독으로 이미 유명했던 그를 본격적인 거장의 반열에 오르게 한 대표작이다.

부모에게 버림받은 아이 존과 자신의 옷을 찢어 기저귀를 만들고 보잘것없는 음식이라도 아이를 먼저 위하는, 가난하지만 사랑으로 아이를 품은 떠돌이 찰리의 특별한 사랑과 우정이 돋보이는 이 작품은 지독한 가난 속 어머니가 아플 때마다 고아 신세가 되었던 채플린의 어린 시절 경험이 투영돼 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