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위아이 김요한, '철파엠' 게스트 출격…아침부터 청취자 홀린 매력부자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1.12 10:12 수정 2021.01.12 10:45 조회 35
기사 인쇄하기
김요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위아이(WEi) 멤버 김요한이 아침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김요한은 1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이하 철파엠)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요한은 아침부터 화사한 비주얼로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요한은 과거 태권도 선수로 활약하며 전국체전에서 우승을 두 번 했던 이력부터 배우와 가수로 활동 중인 이야기를 전하며 입담을 펼쳤다.

태권도 선수에서 연예인으로 전향한 것을 두고 김요한은 "초등학교 스승님이 아버님인데 엄한 걸 알고, 제가 태권도에 인생을 건 걸 아니까 연예인을 한다는 게 쉽지 않았다"면서 "처음엔 반대하셨지만 지금은 제 굿즈를 차고 다니신다"고 언급,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김요한은 즉석에서 태권도 발차기를 보여주며 압도적인 피지컬을 드러낸 것은 물론 오디션 지원 영상 곡이었던 세븐의 '와줘'와 음악방송에서 커버 무대를 선보였던 방탄소년단의 '봄날', 직접 가창한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OST '요즘 자꾸만'을 즉석에서 라이브로 선보이고 다양한 개인기를 방출하는 등 끼를 뽐냈다.

첫 주연을 맡은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 대한 이야기도 꺼냈다. 극 중 차헌 역으로 활약 중인 김요한은 "제 실제 모습과는 완전 다른 성격이다. 저는 무뚝뚝하지 않고 동글동글한 성격이어서 제 모습이 차헌에게서 보이기도 한다"며 차이점을 짚은 것에 더해, 화제가 됐던 발차기 신에 대해서는 "태권도를 그렇게 보여줄 거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며 비하인드를 설명했다.

데뷔 100일을 맞은 소속 그룹 위아이를 두고는 애정을 감추지 않았다. "위아이는 놀랄 정도로 친한 그룹이다"고 운을 뗀 김요한은 "방탄소년단 선배님들이 롤 모델이어서 선배님들의 '봄날'을 위아이 버전으로 재해석해 커버하기도 했다"며 "개인적으로는 펜타곤 선배님의 '빛나리'도 커버해보고 싶고, 멤버들과 '철파엠'에 다 같이 나와보고 싶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모은 김요한은 방송 말미 "드라마 '학교 2021'의 촬영이 곧 시작될 것 같다"면서 "위아이의 2집 앨범도 준비 중이다. 이번 노래도 정말 좋으니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며 올해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