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홀라당 박사장 "故 빅죠 병원비 부담...유가족 도와달라"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1.11 15:46 수정 2021.01.11 16:13 조회 5,730
기사 인쇄하기
빅죠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홀라당 멤버 박사장이 지난 6일 세상을 떠난 홀라당 멤버 빅죠의 유가족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박사장은 11일 자신의 SNS에 "빅죠 형이 생전에 의료비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보험 같은 것이 일절 없었다"며 "일반인들보다 훨씬 많은 병원비와 장례비가 나와서 홀로 남은 어머니가 많이 힘든 상황이다. 염치불고하고 여러분께 성금의 손길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박사장은 "사실 이런 글은 많은 분들께 부담될 듯합니다만 마지막까지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해야 될 것 같다."고 호소했다.

앞서 빅죠는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받았지만 경과가 좋지 않아서 투병 중 사망했다. 향년 43세. 병원에 입원하기 전 고인의 지인들은 유튜브 방송에 출연해 체중이 320kg까지 불어나서 건강 상태가 악화됐다며 근황을 공개해 안타까움을 줬다.

빅죠는 2008년 홀라당 멤버로 가요계에 데뷔했고, '비트윈' '멍해' '밀어붙여' 등의 곡을 발표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