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BIFF, 온택트 프로젝트 '안녕'…김새벽X이와세 료 첫 주인공

김지혜 기자 작성 2020.12.31 10:42 수정 2020.12.31 10:49 조회 42
기사 인쇄하기
부산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2020년 한 해를 보내고 2021년을 맞이하며 온택트 프로젝트 '안녕'을 선보인다.

부산국제영화제의 '안녕' 프로젝트는 직접 만나서 이야기를 하는 것이 너무나 어색해진 요즘, 물리적으로 떨어져 있지만 이 시절을 함께 견디고 있는 영화인들이 서로의 안부를 묻는 프로젝트다.

공간의 한계를 온라인으로 해결하고 동시대의 영화인들이 이 어려운 상황에 대한 고민과 서로의 이야기를 나눠 보고자 함이다.

또한 함께 촬영하며 시간과 공간을 공유했던 그 시절 동료와의 만남이 될 수도 있고, 다른 나라의 영화인들과 국적을 떠나, 이 현실에 공감을 갖는 만남이 될 수도 있다.

프로젝트의 첫 번째 안녕을 묻는 친구들은 '한여름의 판타지아' 김새벽과 이와세 료다. 코로나 시대에도 루틴을 지켜 나가려는 서로의 평범한 대화 속에 우리는 '한여름의 판타지아'를 떠올리며 한겨울의 판타지아를 기대하게 만든다.

부산국제영화제는 국내외 영화인들을 초청해 극장과 해운대 바닷가 또는 영화의전당 무대에서 그들의 이야기를 직접 대면하여 듣곤 했다. 2020년 코로나19로 그런 자리를 갖지 않았던 부산국제영화제는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이하면서 온택트로 영화인들에게 '안녕'을 듣고자 한다.

'안녕' 프로젝트는 시리즈로 제작돼 매회 다른 영상이 공개된다. '한여름의 판타지아' 배우들의 영상은 31일 네이버 씨네플레이에 오픈되었으며, 이후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SNS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