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정일훈, 대마초 구입에 쓴 돈이 1억원" 충격 보도

강경윤 기자 작성 2020.12.22 10:10 수정 2020.12.22 11:11 조회 4,985
기사 인쇄하기
정일훈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비투비 정일훈이 대마초 구입을 위해 1억원 상당을 썼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22일 스포티비뉴스는 "마약 혐의로 경찰에 적발된 정일훈이 4~5년 전부터 대마초 구입을 위해 1억 원 상당의 현금을 가상화폐로 바꿔 사용했다."고 보도했다.

정일훈은 올해 초부터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경찰이 대마초를 흡연한 일당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정일훈이 4~5년 동안 대마초를 구입해온 사실이 드러난 것.

경찰은 정일훈이 대마초 구입을 위해 A씨에게 돈을 입금했고, A씨가 이를 가상화폐로 바꿔 대마초를 대신 구입했다고 보고 있다. 정일훈의 모발에서도 마약 성분이 검출됐다.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정일훈은 보도된 바와 같이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수사기관에 소환돼 조사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것에 대하여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향후 진행되는 조사에도 성실히 임할 수 있게 끝까지 소임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