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재벌과 하룻밤 20억 성매매" …판빙빙, 허위사실 유포 악플러에 승소

김지혜 기자 작성 2020.12.01 14:48 수정 2020.12.01 15:14 조회 1,454
기사 인쇄하기
판빙빙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중국 배우 판빙빙이 악성 루머를 유포한 악플러와의 소송에서 승소했다.

중국 시나연예는 최근 베이징온라인법원이 지난 8월 20일 판빙빙이 악플러와의 소송에서 승소했다는 내용의 문건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악플러는 자신의 SNS에 "판빙빙이 지난 2012년 산시성에 스케줄 차 방문했을 때 한 재벌과 1,200만 위안(한화 약 20억 원)을 두고 하룻밤 성매매를 했으나 이후 재벌에게 법적으로 일이 생겨 받은 돈을 고스란히 돌려줘야 했다"는 내용의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법원은 A씨에게 허위사실로 판빙빙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변호사비 3000위안(한화 약 50만 원)과 정신적 손해배상금 1.5만 위안(한화 약 250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또 A씨의 SNS 계정에 판빙빙에 대한 사과를 10일간 게재하라는 명령도 내렸다. 이로써 판빙빙은 자신을 따라다니던 성매매 루머에서 자유로워지게 됐다.

판빙빙은 지난 2018년 한화 440억 원에 달하는 세금을 탈루한 혐의로 중화권을 떠들썩하게 했다. 이후 1,430억 원의 과징금을 내고 사과했다. 최근 자신의 SNS에 36억 원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반지 사진을 올리며 재력을 과시해 빈축을 사기도 했다.

판빙빙은 2021년 1월 개봉하는 할리우드 영화 '355'로 스크린에 컴백할 예정이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