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비난 여론? 당연하다고 생각"...사유리가 비혼 출산에 밝힌 생각

강경윤 기자 작성 2020.11.29 09:06 수정 2020.11.29 17:44 조회 2,257
기사 인쇄하기
사유리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일본 출신 방송인 후지타 사유리(41)가 정자은행을 통해 정자를 기증받아 자발적 비혼모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사유리는 지난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일본의 한 정자은행을 통해 정자를 받아서 출산까지 이르게 된 과정을 공개했다. 특히 사유리는 임신과 출산을 오랫동안 원했지만 상황이 여의치 않았다는 것을 고백했다.

그는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 있었는데 몇 년 동안 사귀었다가 이별했다가를 반복했다. 빨리 결혼하고 싶다, 아기를 갖고 싶다 했지만, 그 남자는 싫다고 했다. 좀 슬펐고 미안했다."면서 "엄마는 '아기 갖기 싫은 남자에게 아기를 요구하는 건 성폭력'이라고 말했다. 슬펐고 화가 났지만 그렇게 받아들일 수 있겠다고 생각해 그 사람과 이별했다."고 개인사도 공개했다.

사유리는 "당장 누굴 만나서 좋아하지도 않는데 시험관을 해야 하나, 아이 갖는 걸 포기해야 하나 고민했다. 그래도 아기를 갖고 싶어 정자은행에 연락해서 싱글 마마가 되겠다고 선택했다."면서 "41세 때 생리가 나오지 않아서 산부인과에 갔더니 자궁 나이가 48세라더라. 아기를 못 낳을까 봐 두려웠다."고 정자 기증을 결심한 이유를 털어놨다.

사유리가 공개적으로 자발적 싱글맘이 된 것과 관련해 많은 이들의 응원이 쏟아지고 있다.

일부 비난하는 여론에 대해서도 사유리는 "비난받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사랑하는 사람과 사랑하는 아이를 낳는 게 최고의 행복"이라고 초연한 모습을 보이면서 "그러나 한국에서 낙태 수술을 하는 게 여자의 권리라고 화제가 됐다. 아기를 낳는 것도 여자의 권리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