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안재홍, 단편 연출작으로 부산국제영화제 초청 "1인 3역 기대"

김지혜 기자 작성 2020.09.23 09:42 수정 2020.09.23 09:55 조회 244
기사 인쇄하기
안재홍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안재홍이 감독으로 다시 한번 국제영화제 초청을 받았다.

안재홍은 직접 연출한 단편영화 '울렁울렁 울렁대는 가슴안고'로 오는 10월 개막하는 제25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참석한다.

'울렁울렁 울렁대는 가슴안고'는 장거리 연애를 하던 울릉도 남자와 육지 여자의 이야기로 안재홍이 연출과 각본, 주연까지 1인 3역을 해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앞서 안재홍은 지난 2016년에도 본인이 직접 연출하고 출연했던 영화로 전주국제영화제 코리아시네마스케이프 섹션에 초청되면서 감독으로서의 능력을 보여준 바 있다.

이번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와이드 앵글 한국단편경쟁 부분에 초청을 받아 감독으로서의 활동 영역을 더욱 확장시켰다.

안재홍은 올해 영화 '해치지 않아', '사냥의 시간'으로 연기 변신에 성공, 넷플릭스 '킹덤 시즌2'에 깜짝 출연하며 '킹덤 시즌 3'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JTBC '트래블러-아르헨티나'를 통해 신선한 매력을 자랑하기도 했다.

현재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