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이하늬와 헤어진 윤계상, 소속사도 정리…한솥밥 부담됐나

김지혜 기자 작성 2020.06.11 13:49 수정 2020.06.11 14:16 조회 2,613
기사 인쇄하기
윤계상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이하늬와 7년 연애의 종지부를 찍은 윤계상이 소속사에서도 나왔다.

두 사람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는 11일 "윤계상, 이하늬 두 배우가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하고, 좋은 동료 사이로 남기로 했습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지난 2013년부터 교제 사실을 공개하며 사랑을 키워온 두 사람의 이별 소식에 많은 팬들은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윤계상과 이하늬는 연인 관계를 정리한 것뿐만 아니라 소속사 동료의 관계도 정리했다. 윤계상이 오랫동안 몸담았던 사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해지한 것.

윤계상

사람엔터테인먼트는 "당사와 윤계상은 충분한 논의 끝에 양측 합의하에 계약 해지하게 됐습니다. 윤계상은 당분간 휴식을 가질 예정이며, 긴 시간 동안 함께 해준 윤계상에게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합니다"고 전했다.

윤계상은 지난 2013년 사람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후 7년간 파트너 관계를 유지해왔다. 이듬해인 2014년에는 연인인 이하늬도 사람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