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사라진 시간' 조진웅 "끝나고 나서 다시 보고 싶은 영화는 처음"

김지혜 기자 작성 2020.06.09 16:53 수정 2020.06.09 17:20 조회 159
기사 인쇄하기
조진웅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조진웅이 영화 '사라진 시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9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역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사라진 시간' 시사회에 참석한 조진웅은 해석의 여지가 분명하고 일관된 스토리로 규정할 수 없는 이 영화에 대해 "시나리오는 정말 도무지 무슨 내용인지 모르겠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내 진지한 표정을 지은 조진웅은 "하나의 명제를 두고 뒷받침하는 건 아닌 거 같다. 가슴속으로 진하게 밀려드는 무언가가 있다. 너무 집중 안 하셔도 될 거 같고, 그냥 흐름을 쫓아가고 자연스럽게 쳐다보면 소화가 될 것 같다. 재해석 할 수 있는 재미가 있다."고 '사라진 시간'을 즐기는 팁을 전했다.

사라진 시간

조진웅은 영화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영화가 끝나고 다시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 건 이 영화가 처음이다. 생각할 거리들이 많다. 사실 시나리오 보면서 '여길 왜 가?' 할 때도 있었다. '도대체 이게 뭐지?' 할 때도 있었는데 영화를 보고 나니 굳이 설명할 이유가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라고 말했다. 모호함을 즐겨달라는 당부로 해석할 수 있었다.

'사라진 시간'은 의문의 화재사건을 수사하던 형사 형구(조진웅)가 자신이 믿었던 모든 것이 사라지는 충격적인 상황과 마주하면서 자신의 삶을 찾아 나서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6월 18일 개봉한다.

ebada@sbs.co.kr

<사진 = 백승철 기자>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