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배두나 "봉준호, 오스카 4관왕…데뷔작 20주년이라 더 뿌듯"

김지혜 기자 작성 2020.03.05 13:20 수정 2020.03.05 13:29 조회 655
기사 인쇄하기
배두나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배두나가 오랫동안 호흡을 맞춰온 봉준호 감독의 '오스카 4관왕'을 축하했다.

배두나는 5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2' 제작보고회에서 "이 자리를 빌려 진심으로 축하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플란다스의 개'라고 내 주연 데뷔작이자 봉준호 감독님의 데뷔작이 있다. 그게 2000년 2월 19일에 개봉했었다. 얼마 전이 20주년이었다. 기분이 이상했다"라고 덧붙였다.

배두나는 "('기생충'의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4관왕) 뿌듯하고 대단하다 싶다. 한국 작품으로 전 세계에 보여줘서 좋은 평을 받는다는 것만큼 뿌듯한 것은 없다"며 기뻐했다.

봉준호 감독과 배두나는 영화 '플란다스의 개'로 처음 만나 '괴물'에서 또 한 번 호흡을 맞춘 특별한 인연이 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