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송혜교, 선행은 쉬지 않아…뉴욕 미술관 한국어 안내서 기증

김지혜 기자 작성 2020.02.07 15:47 수정 2020.02.07 16:31 조회 782
기사 인쇄하기
송혜교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송혜교의 아름다운 선행이 화제다.

서경덕 교수 연구팀은 7일 "전 세계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 한국어 안내서를 기증해온 배우 송혜교와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가 이번에는 뉴욕 브루클린 미술관에 제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안내서에는 미술관에 관한 전반적인 이야기, 즐길 거리, 이용방법 등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서경덕 교수는 "오는 2월 중순부터 한국어 안내서 제공을 시작하게 되며, 한국인 관람객들은 티켓박스 앞에 꽂혀 있는 한국어 안내서를 무료로 다 사용할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2020년 겨울판 전시물에 대한 한국어 안내서를 시작으로, 향후 시즌별로 전시물이 바뀔 때마다 꾸준히 한국어 안내서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서 교수는 "요즘 뉴욕에서 핫한 장소인 윌리엄스버그 및 덤보 지역과 가까운 곳에 위치하기에 미술관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편의를 제공할 수 있고, 외국인 관람객들에게는 한글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이들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뉴욕 현대미술관(MoMA), 미국 자연사 박물관, 캐나다 토론토 박물관(ROM) 등에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보스턴 미술관에는 한국실 내 비디오 안내 박스 기증을 하는 등 총 7곳에 지원 해왔다.

서경덕 교수와 송혜교는 미주 지역을 넘어 유럽 및 타 도시들의 유명 미술관 및 박물관에도 향후 꾸준히 한국어 서비스를 기증해 나갈 계획이다.

송혜교는 드라마 '남자친구' 이후 차기작을 고르며 휴식을 취하고 있다. 그러나 휴식 중에도 선행만큼은 쉬지 않으며 연예인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