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스케줄 탓 소환 불응" vs "사실무근"…김호영 사건 엇갈리는 주장

강경윤 기자 작성 2019.11.11 15:31 수정 2019.11.11 15:52 조회 1,285
기사 인쇄하기
김호영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뮤지컬 배우 김호영이 동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된 것과 관련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이 사건 관계자는 "이미 고소장을 제출해 수사 중인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11일 더팩트는 "김호영이 지난 9월 차량 내부에서 동성인 A씨에게 유사 성행위를 한 혐의로 피소됐다."고 보도했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마자 김호영의 소속사 PLK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된 내용은 사실무근이며,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 중"이라면서 "추측성 기사나 오보 그리고 악의적인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하겠다."고 반박했다.

이 사건의 한 관계자는 "A씨가 서울 성동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담당 수사관이 정해져 고소인 조사 등 수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피고소인인 김호영에게도 출석 요구가 있었지만 스케줄이 바쁘다는 이유로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개인의 프라이버시 침해의 우려가 있기 때문에 일절 확인해줄 수 없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말을 아끼는 상황이다.

김호영은 다수의 뮤지컬, 연극에 출연해 연기력을 인정받았으며, 최근에는 쇼핑 호스트로도 활약하고 있다. 현재 tvN 금요드라마 '쌉니다 천리마마트'(극본 김솔지, 연출 백승룡)에 출연 중이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