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돈' 박누리 감독 "조우진, 아이디어가 마르지 않는 배우"

김지혜 기자 작성 2019.02.21 13:00 수정 2019.02.21 14:43 조회 270
기사 인쇄하기
조우진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돈'을 연출한 박누리 감독이 배우 조우진을 극찬했다.

'돈'은 부자가 되고 싶었던 신입 주식 브로커 일현(류준열)이 베일에 싸인 작전 설계자 번호표(유지태)를 만나게 된 후 엄청난 거액을 건 작전에 휘말리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조우진은 극 중 금융감독원 자본시장 조사국 수석검사역 한지철로 분했다. 불법 작전의 냄새를 맡고 일현과 번호표의 뒤를 집요하게 쫓는 인물로 관객들을 놀라게 할 전망이다.

연출을 맡은 박누리 감독은 "조우진이 정말 마르지 않는 샘물 같다. 아이디어가 끝없이 나온다. 궁금한 걸 참을 수 없는 호기심 가득한 눈빛이 영락없는 사냥개, 한지철이라고 느껴졌다. 수십 가지 버전의 아이디어를 많이 냈고 그런 것들이 영화와 캐릭터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줬다"라고 극찬을 보냈다.

한지철은 뱀 같은 눈으로 부당한 작전의 냄새를 맡고 다니고, 한 번 물면 살점이 떨어질 때까지 절대 놓지 않는다고 해서 일명 '사냥개'로 불린다. 번호표의 실체를 캐내기 위해 오랜 시간 그를 추적해오다 일현의 수상함을 감지한 후, 마치 그의 모든 것을 알고 있는 듯 주변을 맴돌고 압박하며 일현을 점점 옥죄어간다.

금융감독원 수석검사역의 집요함과 전문성으로 일현과 번호표를 쫓는 한지철은 덫을 놓고 위험을 드리우고 때로는 차분하게 협조를 요구한다. 이처럼 협박과 공감, 작전과 인간적 호소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조우진은 그의 매력을 100% 보여주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휘할 것이다.

조우진은 한지철 역할에 대해 "감정에 솔직하고 자기가 생각하는 대로 우직하게 밀고 나가는 인물이다. 그간 참여했던 영화 속 인물들 중 가장 인간적인 캐릭터가 아닌가 싶다"라고 말했다.

'돈'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