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크린 현장

세월호 그 후의 이야기…설경구X전도연의 '생일', 4월 개봉

김지혜 기자 작성 2019.02.19 11:10 수정 2019.02.19 11:13 조회 755
기사 인쇄하기
생일

[SBS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영화 '생일'이 심도 있는 기획, 명배우들의 열연으로 세월호 참사 5주기의 의미를 더할 것으로 보인다.

4월 초 개봉을 확정한 '생일'은 2014년 4월 16일 세상을 떠난 아들의 생일날, 남겨진 이들이 서로가 간직한 기억을 함께 나누는 이야기다.

대한민국 영화사에 빛나는 열연을 펼쳤던 배우 설경구, 전도연이 만난다는 사실만으로도 제작 단계에서부터 영화계 안팎의 뜨거운 관심을 끌어모으며 주목받은 작품이다.

최고의 연기력을 인정받는 배우 설경구와 전도연은 갑작스럽게 아들을 잃은 부모를 연기해, 두 배우 이외에는 그 어떠한 조합도 떠올릴 수 없을 정도로 대체 불가한 시너지를 선보일 것이다.

설경구는 가족에 대한 미안함을 안고 살아가는 아빠 '정일' 역을, 전도연은 떠나간 아들에 대한 그리움을 안고 살아가는 엄마 '순남' 역을 맡았다. 두 배우는 소중한 사람이 떠난 뒤, 남겨진 가족의 이야기를 누구보다 진정성 있게 펼쳐낼 것으로 보인다.

시대를 대표하는 두 배우가 함께한 영화 '생일'의 연출은 이창동 감독 작품 '밀양'과 '시'에서 연출부로 활동하며 내공을 쌓은 신예 이종언 감독이 맡았다.

이종언 감독은 '생일'에 대해 "지우기 어려운 상처를 가진 모든 이들과 마음을 나눌 수 있는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4월 초 개봉 소식과 함께 공개된 '1차 포스터'는 '정일'과 '순남'의 가족이 행복하게 보내는 한 때를 포착한 밝은 이미지 위에 "2014년 4월 이후... 남겨진 우리들의 이야기"라는 문구가 어우러져 영화가 그려낼 공감과 깊은 여운의 스토리를 기대하게 한다. 여기에 '네가 없는 너의 생일'이라는 표현은 소중한 사람을 떠나보내고 남겨진 가족, 친구, 이웃 그리고 우리들이 함께 마음을 나눌 뜨거운 이야기를 예고한다.

'생일'은 오는 4월 초 개봉한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