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5일(토)

스타 스타는 지금

침묵하던 판빙빙 동생, 결국 오열 “최근 많은 일들 있어…더 용감해지겠다”

강경윤 기자 작성 2018.09.10 09:53 수정 2018.09.10 16:52 조회 26,245
기사 인쇄하기
판빙빙

[SBS fune l 강경윤 기자] '탈세 스캔들'로 인해 실종설, 망명설, 감금설 등에 휘말리며 의혹의 중심에 서 있는 중국 여배우 판빙빙의 동생이 결국 눈물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판빙빙의 동생 판청청이 누나의 스캔들에도 불구, 태연하게 SNS를 하는 것을 두고 “오히려 더 의심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판청청이 자신의 팬미팅에서 결국 두 차례나 눈물을 터뜨리며 마음고생을 드러냈다.

중화권 매체에 따르면 판청청은 지난 8일(현지시간) 난징에서 진행된 팬미팅에 예정대로 참석했다. 평소와 다를 바 없이 SNS를 하고 소속 그룹 활동을 해왔던 판청청은 이날 팬미팅에서는 팬들 앞에서 얘기를 하다가 두 차례나 오열했다.

그는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다시 만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최근 일이 많았다. 이번을 계기로 난 더 용감해질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오늘 정말로 울고 싶지 않았다. 오랜만에 만났기 때문에 이런 얘길 하고 싶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판청청이 이날 누나의 이름을 거론하진 않았지만 중화권 언론들은 그의 의미심장한 말들이 판빙빙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상황 때문일 것이라고 추측하고 있다. 

판청청이 그동안 누나의 거취와 관련해 마음고생을 하고 있다는 걸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판청청이 울음을 터뜨리자, 그의 동료들은 어떤 질문을 하지 않은 채 그를 격려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판청청은 “다음에 만날 때는 더 성숙한 모습으로 오겠다.”며 팬들에게 약속했다.

앞서 판빙빙이 3개월째 종적을 감춰 의혹이 쌓여가고 있다. 중국의 관영매체가 판빙빙이 곧 사법처리될 것이라는 글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실었다가 삭제해 논란이 확산됐으며, 온라인상에는 판빙빙의 감금 사진이 조작돼 유포되기도 했다.

일부 중화권 매체들은 판빙빙이 지난 6월 탈세 논란에 휘말리면서 중국 세무 당국으로부터 가택연금을 당한 채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하기도 했다.

ky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