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SM 작곡가’ 유영진, 불법 오토바이 사고→보험접수→불구속 기소

강경윤 기자 작성 2018.07.18 08:09 수정 2018.07.18 09:22 조회 910
기사 인쇄하기
유영진

[SBS연예뉴스 | 강경윤 기자] 가수 출신 작곡가이자 국내 최대 연예기획사인 SM 엔터테인먼트의 이사 유영진이 인증받지 않은 오토바이를 타고 다니다가 경찰에 적발됐다.

18일 YTN 보도에 따르면 유영진이 환경 인증을 받지 않은 최고급 수입 오토바이를 몰래 타기 위해 다른 오토바이의 번호판을 옮겨 다는 ‘꼼수’를 부리다가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유영진은 오스트리아 업체가 제작한 최고급 수입 오토바이를 구매했다. 2,900만원에 달하는 이 오토바이는 매연 배출을 포함해 환경부 검사를 통과하지 않아 한국에서는 탈 수 없는 기종이었다.

그러자 유영진은 정부 승인을 받지 않은 문제의 오토바이에 본인의 다른 오토바이 번호판을 옮겨 다는 ‘꼼수’를 부리며 두 달 동안 서울 시내를 활보했다.

오토바이 수입업계 관계자는 "유영진 씨가 매장에 갔었고, 인증이 안 났는데도 계속 타고 싶다고 해서 거기서 판매를 했고, 거의 매일 (오토바이) 타신다고 들었다"라고 말했다.

유영진은 지난 5월 청담동에서 사고가 난 뒤 보험사에 연락했다가 번호판 바꿔치기를 의심받았다. SM 측은 유 씨가 오토바이의 인증을 기다리던 상황에서 운행을 벌여 관련 법규를 위반하게 됐다며, 무지하고 어리석은 대처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유영진은 미인증 오토바이를 사용한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고, 그에게 미인증 오토바이를 판 회사 대표 등 5명도 함께 검찰에 넘겼다.

작곡가 유영진은 HOT, 보아, 샤이니, 엑소 등 SM 소속 가수들의 히트곡을 탄생시킨 주역으로 손꼽힌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