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스타 스타는 지금

블랙핑크 제니, 실내 흡연 인정하고 사과…"현장 스태프에 직접 연락"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7.10 09:18 조회 13,626
기사 인쇄하기
제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운 것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9일 제니의 개인 소속사 OA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일 공개된 콘텐츠 내 제니의 행동에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제니 또한 실내에서 흡연한 점, 그로 인해 다른 스태프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으며 당시 현장에 있던 스태프에게도 직접 연락을 취해 사과를 드렸다"며 "앞으로 더 성숙하고 좋은 모습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제니

앞서 각종 SNS 및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제니의 실내 흡연 장면이 담긴 영상이 확산됐다. 해당 영상은 지난 2일 제니의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브이로그 영상으로, 스태프 여러 명에게 둘러싸여 메이크업과 머리 손질을 받던 제니의 모습이 담겼다. 그런데 영상에서 제니가 전자담배로 추정되는 물건을 입에 대고 연기를 뿜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후 해당 장면은 영상에서 삭제됐지만 이미 논란이 된 후였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제니가 실내에서 전자담배를 피웠다는 의혹과 함께, 스태프가 바로 앞에 있는데도 연기를 내뿜은 행동이 인성 논란으로 번졌다.

이를 두고 한 누리꾼은 "(제니의 영상이 촬영된 곳이) 최근 방문한 이탈리아 카프리섬 촬영지일 것으로 판단돼 국민신문고를 통해 주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에 조사를 요청했다"며 "주이탈리아 대한민국 대사관은 이탈리아 당국에 블랙핑크 제니의 실내 흡연 사건의 조사를 의뢰해 엄중히 처분하여 줄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