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0일(토)

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최화정, "27년간 진행하던 라디오 하차, SBS가 날 잘랐다고 욕먹어" 사과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7.08 00:48 수정 2024.07.09 14:42 조회 8,204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최화정이 SBS에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최화정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화정은 SBS에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27년간 진행했던 라디오를 하차했는데 27년간 했던 걸 그만두니까 모르시는 분들이 SBS에서 날 잘랐다고 욕을 많이 하셨다"라며 "내가 괜히 저 안 잘린 거예요, 하차한 거예요 말할 수는 없었다"라고 SBS가 본의 아니게 욕을 먹은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최화정은 "3-4년 전부터는 잘 내려와야겠다고 생각했다. 미친 동안이라고 해도 칠순까지는 할 수 없는 노릇 아니냐. 그래서 개편에 맞춰 5월 하차를 결정했다"라고 박수 칠 때 떠나고자 한 이유를 밝혔다.

그리고 방송에서는 그의 마지막 인사 영상을 공개했다. 최화정은 "이게 마지막 인사가 되겠다. 1996년 11월 15일에 시작한 개국 프로그램 '최화정의 파워타임'을 이제 미치겠다. 그동안 정말 감사했다. 사랑합니다"라며 눈물을 흘렸다.

영상을 본 최화정은 당시의 심경이 떠오르는지 울컥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