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방송 프로그램 리뷰

'런닝맨' 피오, "너무 나오고 싶었는데"…거듭된 섭외에도 이번이 '첫 출연'인 이유는?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7.07 21:48 수정 2024.07.09 14:41 조회 1,417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피오가 런닝맨 첫 출연에 얽힌 사연을 공개했다.

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남지현과 피오가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3년 만에 재방문한 남지현을 반갑게 맞았다. 그리고 피오는 얼마만인지 물었다. 이에 피오는 처음이라고 했고 멤버들은 "왜 처음이지?"라며 의아해했다.

제작진들은 "사연이 있더라. 섭외 전화를 했었는데 사연이 있더라"라며 말문을 열었다. 유재석은 "우리는 섭외를 계속했는데 피오가 섭외 온 걸 몰랐다고 하더라"라며 설명했다.

이에 지석진은 "사무실에서 잘랐구나"라고 했고, 피오는 "진짜 몰랐다. 저는 오늘 처음 들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피오는 "저는 너무 나오고 싶었다. 전에 축구하고 그러더라. 사실 저 축구하는 거 되게 좋아한다"라며 축구를 좋아한다고 했다.

그러자 제작진은 "그때도 전화를 드렸었다"라며 풋살컵 당시에도 섭외를 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