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3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커넥션' 박정표, 지성에 "이 약쟁이 새끼야"…지성, '체포 위기' 모면할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7.06 02:02 수정 2024.07.09 14:41 조회 910
기사 인쇄하기
커넥션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지성은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5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커넥션'에서는 마약 사범으로 체포 위기에 처한 장재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재경은 김창수가 범인을 이송하던 당시 블랙박스 영상을 보고 깊은 충격에 빠졌다. 이어 그는 정연주와 함께 김창수를 찾아갔다.

장재경은 김창수의 총과 수갑을 빼앗으며 "고기성 살인 혐의로 체포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창수는 왜 그러는 거냐며 장재경의 행동을 이해하지 못했다.

그러자 정연주는 "체포 적부심 신청할 수 있고 진술 거부권 행사할 수 있다"라며 미란다 원칙을 읊었다.

그리고 정연주는 김창수에게 고기성을 왜 죽였냐고 추궁했다. 이에 김창수는 무슨 이야기냐며 당황했고, 정연주는 "너 윤사장 죽던 날 운사장 처음 본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

김창수는 "처음 봤다. 내가 윤사장을 언제 보냐"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를 보던 장재경은 "잘 봐, 네가 무슨 짓을 하고 있는지. 네가 진술한 고기성의 공격은 없었다"라며 블랙박스 영상을 그 앞에 보여주었다.

그리고 장재경은 "넌 물에 들어갔을 때 차문이 열리지 않을 걸 대비해서 운전석 창문을 미리 내렸어"라며 모든 것이 계획적인 행동이었다고 말했다.

결국 김창수는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지 못했고 순순히 두 손을 내밀었다. 이에 장재경은 김창수의 손목에 수갑을 채웠고, 김창수는 그런 장재경을 의미심장한 눈빛으로 바라보았다.

이후 장재경은 정연주와 함께 밀항을 시도하는 공진욱을 추적했다. 밀항을 의뢰한 인물로 위장 잠입한 정연주는 일당들에게 경찰임이 발각되었고 이에 공격까지 받았다.

그리고 장재경은 정연주를 대신해 공진욱을 계속 추적했다. 이어 그는 밀항선에 오른 그를 향해 총을 겨눴고, 마약 중독으로 힘들어하는 자신을 이겨내며 방아쇠를 당겼다.

장재경은 공진욱을 명중시켰고, 그제야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그런데 이때 예상하지 못한 이들이 등장했다. 유경환이 장재경의 앞을 막아선 것이다.

유경환은 "당신을 마약류 관리법 위반으로 체포한다. 이 약쟁이 새끼야"라며 장재경을 비난했고, 이에 장재경은 최대 위기를 맞아 이후 어떤 방식으로 위기를 극복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