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4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연하만 만나려 했던 건 아닌데"…'미우새' 최화정, '연하 킬러' 소문 해명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7.05 10:16 조회 16,520
기사 인쇄하기
최화정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송인 최화정이 거침없는 입담과 특유의 명랑한 매력을 마음껏 뽐낸다.

오는 7일 방송될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최화정이 스페셜 MC로 출연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최화정은 '미우새' 출연을 결정하자마자 가장 먼저 모(母)벤져스의 나이를 체크했다고 고백하며, 母벤져스를 향해 "언니들"이라고 해맑게 외쳐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었다. 이에 MC 신동엽은 "그동안 '미우새' 출연한 게스트들이 단 한 번도 한 적 없는 호칭 정리"라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신동엽은 "친한 누나가 (母벤져스에게) 언니라고 하니까 족보가 (꼬인다)"라고 말끝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먹고, 입고, 사는 것 모두가 화제의 아이템이 되는 '동안의 아이콘' 최화정은 할머니 때부터 3대째 내려오는 '꿀피부 관리법'과, 목주름 없애는 최화정만의 비법을 솔직하게 밝혀 母벤져스를 솔깃하게 했는데, 과연 그 비법은 무엇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최화정은 자신을 둘러싼 소문에 대해 해명하고 싶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자신이 '연하 킬러'라는 소문에 대해 최화정은 "연하만 만나려고 했던 건 아니다"라며 과거 사귀었던 연하男에게서 들었던 충격적인 애칭을 공개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과연 '연하 킬러' 최화정에 대한 소문의 진실과 오해는 무엇일지, 방송을 통해 낱낱이 공개된다.

한편, 최화정은 27년간 진행했던 라디오 프로그램 '최화정의 파워타임' 하차에 얽힌 속 사정을 공개해 모두를 눈물짓게 했다. 특히 최화정은 청취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건넨 순간을 회상하며 다시 한번 눈물을 글썽이는가 하면, 라디오 하차를 결심할 수밖에 없었던 진짜 속마음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놔 母벤져스의 깊은 공감을 샀다.

'명랑한 어른'의 무한 매력으로 사랑받는 '러블리 미우새' 최화정의 사랑스러운 활약은 오는 7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될 '미우새'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