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방송 드라마

'졸업' 위하준, 로맨스 첫 주연 성공적 마무리…"성숙한 나를 만나게 해준 작품"[일문일답]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7.01 14:13 조회 1,765
기사 인쇄하기
위하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졸업'의 배우 위하준이 종영 소감을 밝혔다.

위하준은 지난달 30일 종영한 tvN 드라마 '졸업'(극본 박경화, 연출 안판석)에서 남주인공 이준호 역으로 활약했다.

드라마 '졸업'은 대치동 학원가를 무대로 시험 스킬에만 매몰된 입시 교육에 대한 고민과 성찰이라는 쉽지 않은 주제를 심도 있게 다루는 한편, 이준호와 서혜진(정려원 분)의 사랑을 통해 서로를 성장시키는 어른의 로맨스를 보여주며 깊은 울림과 여운을 남겼다.

위하준은 '졸업'을 통해 한층 깊고 섬세해진 감정 연기, 서혜진 역 정려원과의 완벽한 멜로 케미와 호흡을 보여주며, 이준호라는 인물을 입체적인 캐릭터로 그려냈다. 또 한 번 연기 스펙트럼의 확장을 보여줬다는 호평 속에 첫 로맨스 주연 작품으로 신흥 멜로킹으로서의 가능성을 확인시켜 줬다는 평가를 이끌었다.

'졸업'을 끝내며 위하준은 뜨거운 사랑과 지지를 보내준 시청자들에게 작품에 대한 소회를 일문일답으로 전해왔다.

다음은 위하준과의 일문일답.

Q. 드라마 '졸업'은 배우 위하준에게 어떤 의미의 작품인가?

A. 미성숙하고 늘 스스로 부족하다고만 느꼈던 나로부터 졸업하고 더 성장하고 성숙한 '나'를 만나게 해 준 작품이다.

Q. 가장 애착이 가고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다면? 그 이유도 궁금하다.

A. 6부 엔딩 준호가 혜진에게 교무실에서 고백하는 신이다. 준호의 가장 순수하고 애틋한 감정이 섬세하게 잘 담겨진 신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그 신이 가장 애착이 남는다.

Q. 이준호는 이 드라마에서 '성장하는 캐릭터'라고 말하던데, 작품 속 이준호는 다양한 인물과 부딪히고 다양한 사건들을 겪으면서 변화해 가는 모습들이 보였던 것 같다. 이준호를 직접 연기한 배우로서 '이 친구가 진짜 어른이 되었구나. 성장했구나' 라고 느끼게 된 시점이 언제인가?

A. 이제 어른이 되었다기보다는 '진짜 혜진을 사랑하는 방식은 이런 거였구나' 라는 것을 깨달으면서 자기 스스로에 대한 고뇌와 성찰을 통해 좀 더 성숙해졌다고 생각한다. 14부 엔딩이 바로 그런 변화의 변곡점이 되는 장면이다.

Q. 공개된 메이킹 필름을 통해 훈훈한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현장의 에너지가 연기에도 영향을 많이 끼쳤을 것 같다. 현장에서 상대 배우와의 호흡, 감독님의 디렉팅 등을 통해 대본을 보며 느꼈던 해석과 달라지거나 영향을 받은 것들이 있나?

A. 대본을 보면서 느꼈던 해석이 달라지지는 않았고 대본이 세상에 던지고자 하는 메시지는 확실했다고 생각을 했다. 감독님의 정말 디테일하고 현실감 있는 디렉팅과 캐릭터에 배우들의 본연의 모습을 조금씩 투영시키면서 캐릭터들이 더 입체감 있고 매력적으로 표현되었다고 생각한다.

Q. '졸업'은 특히 드라마 매니아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었는데, 팬들의 반응 중 가장 기억에 남는 글이 있는지.

A. '졸업이라는 작품을 보면서 정말 큰돈을 벌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유는 이렇게 좋은 작품을 전 세계에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무료로 배포하고 싶기 때문이다.' 라고 쓴 팬의 글이 정말 정말 감동적이었고 위로받는 기분이었고 행복했다. 다시 한번 '내가 정말 이 작품 하기를 너무나 잘했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