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김준호, "지민이가 코 골지 말랬는데"…전문의, '무호흡 코골이' 위험성 경고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7.01 07:24 수정 2024.07.02 16:44 조회 1,084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김준호가 코골이의 위험성에 충격을 받았다.

30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김준호가 수면과 관련해 상담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준호는 "지민이가 코 골지 말랬는데"라며 여자친구에게 받은 특명을 공개했다. 그는 "코골이가 위험하다고 하더라"라며 코골이에 대해 폭풍 검색을 했고, 검색 결과를 보고 놀란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김준호는 "코골이는 31가지 질환의 신호란다. 장기 손상, 각종 암 발생 위험 상승, 성욕 감퇴, 성기능 장애, 발기부전"이라며 검색 내용을 읊었다.

또한 그는 "수면 이혼이라는 말도 있단다. 코골이가 심하면 이혼 사유가 된다고 한다"라며 심각한 얼굴을 했다.

병원을 찾은 김준호는 코골이에 대한 고민을 토로했다. 이에 의사는 "코를 고는 사람 중 산소가 떨어지는 게 확인되면 무호흡이다. 단순 코골이와 달리 무호흡 코골이를 하면 위험한데 산소가 적어졌을 때 심장과 뇌가 위험해진다"라며 무호흡 코골이는 뇌경색과 심근경색으로도 이어지며 이는 급사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