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런닝맨' 유재석, "알바하며 개그맨 그만두려고 했던 과거, 조동아리 형들이 말렸다"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7.01 06:58 수정 2024.07.02 16:44 조회 10,972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유재석과 강훈이 알바 경험을 고백했다.

30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미지의 선택지' 레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지석진과 지예은은 취향껏 라면을 끓였다. 그리고 멤버들은 시식 후 더 맛있는 쪽을 선택하기로 했다.

팀장들의 라면 끓이기를 기다리던 멤버들은 자연스럽게 대화를 이어갔다. 유재석은 지석진이 자취를 해본 적이 없다며 "형도 전형적인 마마 보이다. 조동아리 특징이 자취 경험이 없고 곱게 자랐다는 공통점이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멤버들은 자신들의 알바 경험을 공개했다. 이에 강훈도 조용히 거들었고, 이를 들은 멤버들은 "알바 뭐 했는데? 너 일용직 해본 적 있어?"라고 물었다. 그러자 강훈은 "왜 이렇게 공격적이에요. 저도 되게 슬픈 과거가 있어요"라며 알바 경험이 많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유재석은 당시 개그맨을 그만두려고 했다며 과거를 떠올렸다. 그는 "호프집에서 일하고 있는데 용만이 형이랑 수홍이 형이 찾아왔다. 추석특집에 형들이 껴줘서 나가게 됐다"라며 "뭐 형들은 나의 재능에 대해서 알았던 것 같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를 듣던 김종국은 "그것도 그런데 진짜 불쌍한 애들은 도와준다"라고 했고, 하하와 양세찬은 "그 형들은 형이 지금 이렇게까지 잘 될 줄 몰랐을 거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멤버들은 지예은이 만든 김치 콩나물 라면에 혹평을 쏟아냈다. 특히 유재석은 "너무 맛이 없다. 기본이 안 되어 있다. 내가 보기에 라면 많이 안 끓여본 분이 만든 거다"라고 했다.

또한 강훈은 못 먹는 김치가 든 김치 콩나물 라면에 "어우 김치는 최악이다. 쉰 거 아니냐?"라고 물었다.

하지만 송지효만은 다른 평가를 내렸다. 그는 "엄청 시원하다"라며 감탄해 보는 이들의 의아함을 자아냈다.

김종국은 지예은에게 왜 라면에 강훈이 못 먹는 김치를 넣었는지 물었다. 그러자 지예은은 라면에 넣은 후에 알게 됐다고 아쉬움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모든 미션이 끝나고 배지를 가장 많이 모은 지석진은 벌칙을 면제받을 멤버들의 배지를 뽑았다. 그가 뽑은 벌칙 면제자는 하하, 강훈, 지예은, 유재석 4명이었다. 압도적인 배지 개수에도 지석진은 벌칙을 면하지 못했고 유재석이 날린 깔끔한 물따귀를 맞아 웃음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