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0일(토)

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스밍파 심으뜸, "이기는 것 말고 다른 경우의 수 없다" 우승 확신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6.27 08:02 수정 2024.07.02 16:31 조회 865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심으뜸이 우승을 확신했다.

2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제2회 SBS컵 결승전이 진행됐다.

이날 결승전에 앞서 스밍파 선수들은 라커룸에 모여 밥심으로 긴장을 풀었다. 그리고 그들 가운데 명상을 하는 일주어터가 포착됐다.

일주어터는 명상을 하며 긴장감을 풀려고 노력했다. 이어 그는 "오는 길에 지난 경기를 봤다. 난 내가 실수해서 골을 많이 먹힌 줄 알았는데 지금 해도 못 막을 거 같은 슈팅 궤적이더라"라고 월클의 남다른 클래스에 감탄했다.

이에 심으뜸은 "그래서 슈팅 기회를 주면 안 되는 거다. 이번에는 주지 말자"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긴장으로 땀까지 흘린 일주어터는 "지난 경기에서는 제가 케시한테 많이 밀린 거 같다. 오늘 제가 잘해야 경기가 잘 풀릴 거 같아서 긴장하고 있다"라며 누구보다 진지한 모습을 드러냈다.

또한 심으뜸은 "너무너무 이기고 싶고 너무 이길 거 같고 이기는 거 말고는 다른 경우의 수는 두고 있지 않다. 스밍파가 무조건 우승하겠다. 엘로디 언니도 무섭지 않다"라며 우승에 대한 열망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