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스타 스타는 지금

"황재균 이혼했대" 야구 중계진의 경솔 발언…지연 "사실무근" 해명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26 09:38 조회 28,990
기사 인쇄하기
황재균 지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티아라 출신 배우 지연과 프로야구 선수 황재균(KT위즈)의 이혼설이 제기됐지만, 사실무근인 것으로 밝혀졌다.

두 사람의 이혼설이 불거진 건 경솔한 말 한마디 때문이었다. 지난 25일 저녁 부산, 경남권 방송 KNN에서 야구 경기를 중계하던 중계진이 황재균의 이혼을 언급했다.

이날 이광길 해설위원은 캐스터에게 "그거 알아? 황재균 이혼한 거"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캐스터가 깜짝 놀라며 "네? 기사 떴어요?"라고 묻자 이광길 위원은 "국장님한테 얘기 들었다"라고 이혼설의 출처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얘가 시합 때 빌빌거렸던 이유가 있다. 집안이 시끄러운데 뭘 하겠어"라며 황재균의 부진 이유를 이혼에서 찾았다. 캐스터 역시 "그렇지. 가화만사성인데"라며 맞장구를 쳤다.

뒷담화에 가까운 두 사람의 대화는 이닝 사이 쉬는 시간에 사담으로 나눈 것이라 정식 방송으로 송출되지는 않았으나, 하필 이날 방송이 유튜브 보이는 라디오로 실시간으로 나가고 있어 그대로 대중에게 노출됐다.

뒤늦게 사태의 문제를 파악한 캐스터는 다음 이닝 쉬는 시간에 "그런 얘기를 여기서 하면 안된다. 여러분, 이거 그런 썰을 해설위원님이 누군가에게 들었다는 것이지 오피셜이 아니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이광길 위원도 "(라이브 중인 것을) 깜박했다"며 말실수를 자각했다.

이후 온라인을 중심으로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이 퍼지며 지연과 황재균의 이혼설이 급속도로 확산됐다. 게다가 최근 지연이 자신의 유튜브 커뮤니티에 "개인 사정으로 인하여 당분간 유튜브 영상 업로드가 어려울 것 같아 구독자 여러분들의 양해를 부탁드린다. 밝은 모습으로 돌아오겠다"라며 유튜브 활동을 중단한 터라 두 사람의 이혼설에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지연의 전 소속사 관계자는 "지연에게 확인한 결과 이혼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지연과 황재균은 지난 2022년 12월 결혼해 행복한 신혼 생활을 공개해왔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