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20일(토)

방송 촬영장 핫뉴스

'라이벌대전' 진성, 노지훈vs황윤성 대결에 "미남들, 먹고 사는데 지장 없겠다"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24 17:24 조회 267
기사 인쇄하기
더트롯쇼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더 트롯쇼 라이벌 대전' 진성이 후배 노지훈과 황윤성에게 찬사를 보냈다.

최근 진행된 SBS FiL, SBS M '더 트롯쇼 라이벌 대전'(이하 라이벌 대전) 4회 촬영에선 레전드 라이벌 진성과 한혜진의 명곡 대결로 이뤄졌다. 진성 팀에는 곽영광, 박구윤, 은가은, 황민호, 황윤성과 한혜진 팀에는 강혜연, 나태주, 노지훈, 설하윤, 이수연이 맞붙었다.

이들 중 노지훈과 황윤성은 '미남 트롯터'로 등장해 대결을 펼쳤다. 본격적인 대결 전 두 사람은 서로에게 선전포고를 했다. 황윤성은 노지훈에게 "너무 잘생기시고, 키도 크시고,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으신데 변하지 않는 게 더 있다. 옆 동네 오디션 때 제가 순위가 더 높았다"라고 도발해 분위기를 술렁이게 했다.

이에 노지훈은 "(황)윤성이가 군대에 다녀오고 남자가 됐다"라며 "저 또한 못하는 게 있다. 못하는 걸 못한다. 미안하지만 제가 이겨보겠다"고 방어해 긴장감을 더 했다. 이를 지켜보던 MC 허경환은 "미남들끼리 싸우니까 너무 재미있다"고 평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와중에 진성은 노지훈의 의상을 지적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노지훈) 의상이 굉장히 성의 없는 의상이다"라며 "양복을 맞추려면 깔끔하게 맞춰야지. 저게 겉감인지 안감인지 알 수가 없다"고 지적했고, 노지훈이 속한 한혜진 팀 멤버들은 "저 옷이 트렌드다"라고 맞서 폭소케 했다.

하지만 황윤성과 노지훈의 무대가 끝난 뒤에 진성은 "두 분을 보면 얼굴이 너무 미남이다 보니까 뭘 해도 먹고 사는데 지장이 없겠다"라며 "노래를 들어보니 내 노래인지 (황)윤성 노래인지 모르겠다. 노지훈 역시 한혜진과 상의해서 노래 등기 이전을 하는 것이 좋겠다"고 극찬해 후배 사랑을 보였다.

100% 관객의 투표로 우승자를 정하는 관객 참여형 라이벌 대전 '더 트롯쇼 라이벌 대전'은 SBS FiL, SBS M에서 24일(월) 밤 8시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