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8일(목)

방송 방송 인사이드

'신들린 연애', 첫 회부터 터졌다…동시간대 지상파 시청률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19 09:29 조회 15,012
기사 인쇄하기
신들린 연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신규 예능 '신들린 연애'가 첫 회부터 터졌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신들린 연애'는 분당 최고 시청률 2.3% (닐슨코리아 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해 동시간대 지상파 예능 프로그램 중 시청률 1위를 기록, 화요일 밤 절대 강자로 등극했다.

'신들린 연애'는 MZ 점술가들의 운명을 건 연애 리얼리티로, 늘 남의 연애운만 점쳐주던 각 분야별 남녀 점술가 8인이 직접 자신의 연애운을 점치며 운명의 상대를 찾는 프로그램이다. 첫 회 방송에서는 사랑을 찾아 한자리에 모인 MZ 점술가들의 설렘 가득한 첫 만남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점, 타로, 사주 분야별 각양각색의 젊은 점술가들이 등장했다. 연세대 수학과 출신 역술가, 무당도 감탄한 타로 능력자, 퇴마 전문 무당 등 화려한 스펙은 물론 훈훈한 비주얼을 가진 입주자들의 등장에 MC 유인나는 "금융업 종사자 같다", 유선호는 "너무 섹시하게 생겨서 인기가 많을 것 같다"고 감탄했다. 랄랄은 범상치 않은 이들의 모습에 "평범한 사람들과 다른 기가 센 느낌을 받았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신들린 연애

본격적인 첫 만남 전, 점술가 남녀들은 '신명당'에서 이성의 사주정보(생년월일시)만 보고 미리 운명의 상대를 점쳤다. 방울, 오방기, 부채, 타로카드, 만세력, 엽전 등 기존 연애프로그램에서 보기 힘든 기상천외한 도구를 활용해 운명의 상대를 고르는 모습에 신동엽은 "일반 연애 프로그램은 캐리어 들고 샤방샤방한 등장을 하는데 이건 시작부터 다르다"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8인의 남녀는 한자리에 모이자마자 서로를 의식한 듯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함수현은 이재원과의 첫 만남에서 "유연석 닮았어"라며 수줍은 감정을 드러내는가 하면, 최한나는 '사주에 물이 없다'는 이홍조의 말에 자신과 사주 궁합이 잘 맞을 것 같다며 설레는 마음을 내비쳤다.

설렘 가득한 첫 만남의 이면에는 이들의 은근한 기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조한나는 허구봉의 첫인상에 대해 "이분 기가 세다"며 언급했고 최한나는 "단체로 모여 있으니 기가 빨리고 머리가 아프다"고 말하며 그동안의 연애 프로그램에서는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첫만남을 선사했다.

모두가 보는 앞에서 공개적으로 진행된 첫인상 선택에서는 함수현이 남자 4명에게 몰표를 받아 눈길을 끌었다. 몰표를 받은 함수현은 저녁 식사 자리에서도 능숙한 요리 솜씨를 뽐내며 매력을 어필했는데 가장 자신 있는 요리로 '제사음식'을 언급하자 신동엽은 한동안 기립박수를 치며 박장대소했다.

방송 말미에 공개된 속마음 선택에서는 단 한 명의 남자 입주자를 제외한 모두가 첫인상과 같은 선택을 하며 흥미로운 러브라인을 형성했다. 특히, 이재원, 허구봉, 이홍조, 함수현, 최한나는 첫만남 전 미리 선택했던 운명패의 상대에게 표를 받아 과연 이들이 운명의 상대를 서로 알아본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전개가 빠르다', '점술가들의 연애라 더욱 궁금하다', '무섭지만 소름돋고 신박하다', '앞으로 계속 본방사수할거다'라면서 다음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피할 수 없는 운명과 본능적인 이끌림 사이 팽팽한 줄다리기가 예견된 점술가들의 기기묘묘한 로맨스를 그린 '신들린 연애'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