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5일(월)

방송 촬영장 핫뉴스

"여기까지 온 거 우승할 것"…'골때녀' 스밍파, 라이벌 구척장신과 맞대결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6.18 14:49 조회 1,144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골때녀' FC스트리밍파이터가 신흥 라이벌 FC구척장신과 대결한다.

오는 19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스트리밍파이터'와 'FC구척장신'의 제2회 SBS컵대회 4강 마지막 경기가 펼쳐진다.

이번 경기는 제2회 SBS컵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인 'FC스트리밍파이터'와 지난 제1회 컵대회에서 준우승을 기록한 'FC구척장신'의 맞대결이다. 지난 컵대회에서 4대 0으로 대패했던 '스밍파'가 이번 제5회 슈퍼리그에서 2대1로 승리를 차지하며 두 팀은 현재까지 1승 1패의 팽팽한 전적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 고로 이번 경기가 진정한 승부를 가리는 삼세판이 되는 셈이다.

4경기 연속 득점 중인 '뜸바페' 심으뜸과 매회 경기력 리즈 갱신 중인 '헐란드' 허경희의 에이스 대결 '뜸헐대전' 또한 이목이 집중되는 부분이다. 과연 이번 컵대회 공동 득점 1위 두 사람이 소속된 각 팀의 대결에서 라스트 펀치를 날려 마지막 결승행 티켓을 차지할 주인공은 어느 팀이 될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스밍파의 이을용 감독은 훈련에 앞서 손수 작성한 '4강 준비 지침서'를 멤버들에게 건넸다. 경기 전날 해야 할 일, 챙겨 먹으면 좋은 음식 등 지난 경기 컨디션 난조를 보였던 선수들을 위해 세심한 코칭을 적어 전달했다. 멤버들은 이을용 감독의 따뜻한 배려에 감동함은 잠시, 곧바로 시작된 이을용 표 지옥 훈련에 고통을 호소했다.

신흥 라이벌 '구척장신'에 대비한 고강도 훈련 첫 단계는 2002년 히딩크호가 했던 '지옥의 셔틀런'으로, 일정 거리를 제한 시간 안에 왕복하여 달리는 체력 훈련이다. 이어 쉴 틈 없이 FC서울의 린가드가 즐겨 하는 밴드 훈련을 통해 하체 근력 보강에 힘을 쏟았다. 훈련 도중 특전사 출신 깡미가 발목에 찬 밴드를 터뜨릴 정도로 강한 하체 근력을 뽐내 현장의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 '을딩크' 이을용 표 고강도 훈련이 본 경기에서 얼마나 빛을 발할지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스트리밍파이터'는 과거 4대 0 눈물의 대패를 맛봤던 컵대회라는 무대에서 해당 팀 '구척장신'과의 리벤지 매치에 당황을 금치 못했다. 강렬했던 패배의 공포를 이겨내고자 미뤄왔던 지난 경기 모니터링까지 하는 굳은 의지를 보였다. 하지만 주목할 점은 '스트리밍파이터'가 현재 '골때녀' 팀 전체 승률 1위를 달리며 대폭 성장했다는 것이다.

또한 강적 '구척장신'에 대비하기 위해 심으뜸은 100kg 데드리프트를 하는 등 근육통이 올 때까지 근력 훈련과 드리블 훈련을 감행하고, 골키퍼 일주어터는 일대일 훈련을 반복하며 절대 점수를 내어 주지 않겠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전했다. 최근 득점에 성공하며 물오른 실력을 보이는 앙예원은 "더 이상 준우승은 없다. 여기까지 온 거 우승해야 한다"며 결승 진출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과연 '스트리밍파이터'는 제4회 슈퍼리그에 이어 2연속 결승 진출에 성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결승 진출의 마지막 한 자리를 놓고 펼치는 'FC스트리밍파이터'와 'FC구척장신'의 치열한 승부는 오는 19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