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방송 프로그램 리뷰

'커넥션' 지성, "윤나무 사건, 더 이상 자살 사건 아냐" 확신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6.08 09:51 수정 2024.06.10 12:16 조회 4,248
기사 인쇄하기
커넥션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지성이 윤나무의 사망 사건이 자살 사건이 아니라고 확신했다.

7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커넥션'에서는 또 다른 사망 사건을 마주한 장재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재경은 유 경감에게 이번 사건의 범인은 택시 기사이거나 최소한 택시 기사와 공범일 것이라고 자신이 알고 있는 내용을 공유했다.

그러자 유 경감은 "너 여기 지금 이거 누구 사건이야? 엄연히 관할이 있고 담당이 있는 건데 너 이제 선배고 지랄이고 없어? 이게 특진 한 번 했다고 나랑 동급인 줄 아나"라며 화를 냈다.

이에 장재경은 "정말 모르는 거냐. 아니면 알면서 모른 척하는 거냐"라며 "이 살인 사건, 이명국 집에서 나온 시체 모두 박준서 사건과 무관하지 않다. 박준서 사건 더 이상 자살 사건 아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 경감은 "그러니까 새끼야. 박준서 사건이 자살인지 아닌지 이명국 사건에 이 사건까지 묶어서 수사할지 말지는 내가 판단하는 거라고 네가 아니라. 하라는 마약 수사는 안 하고 보험금에 눈이 멀어서 남의 사건 쑤시고 다니니까 또 사람 죽어나가는 거 아니냐"라며 분노했다.

장재경은 이 사건이 모두 마약과도 연관이 있다고 했고, 유 경감은 "참 내가 살다 이제 별 개소리를 다 듣겠네"라며 어이없다는 얼굴을 했다.

이어 유 경감은 "당신 눈에야 박준서 이명국 그리고 이 방앗간 주인까지 다 관련 있어 보이겠지. 그런데 내 눈엔 거기 항상 당신이 있었다는 게 제일 이상한 부분이야"라고 지적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